즐겨찾기+  날짜 : 2019-07-18 오후 03:09: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칼럼

날 믿게 하려면 먼저 상대를 속이지 말아야

남이 믿게 하려면
속이지 않음이
기본적 원칙이고
그러려면
거짓말부터
하지 않아야 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0일
ⓒ e-전라매일
어떤 이들은 현대사회가 참으로 복잡한 구조로 짜여있다고 한다.
또 어떤 이들은 이 세상 자체를 못 믿겠다고 말한다. 복잡하고 믿지 못하는 사회적 현상은 지금에만 나타나는 현상일까?
옛 선조들은 어떻게 인간에 대한 처세를 했을지 매우 궁금하다.
어느 날 공자가 제자 안연(顔淵), 계로(季路)와 함께 대화를 나누었다. 제자들에게 각자의 원하는 바가 무엇인가를 말하라고 했더니 제자들이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말하고는 공자에게 물었다.
“선생님의 뜻도 알고 싶습니다”라고 말하자, 공자는 자신의 소원이 세 가지라면서 답한다. “늙은이는 편안하게 해드리고, 벗은 믿을 수 있게 해주고, 젊은이는 안아주고 싶다(老者安之 朋友信之 少者懷之)”.
천하의 성인(聖人)으로 인류의 스승이던 공자의 소박한 소원은 참으로 간략하면서 소박했다.
‘노인들을 봉양하여 편안하게 해드리고(安之以養), 벗에게는 신의로써 믿을 수 있게 해주고(信之以信), 젊은이는 사랑으로 품어주는 것이다(懷之以愛)’라고 설명하면서 말로만 표현하는 형식적인 처세가 아닌 인간으로서의 기본이 되는 도리를 가장 함축적으로 표현한 인간적인 소원이라고 생각한다.
비록 온 인류를 구제하여 평천하(平天下), 온 세상을 평화로운 세계로 만들려는 욕심을 지닌 공자였지만, 행할 수 있는 소박한 일부터 자신이 해야 할 임무로 여겼으니, 얼마나 겸손하고 실질적인 생각을 지닌 분이었는지를 잘 알 수 있는 말이다.
오늘날 인류의 가장 절실한 꿈은 세상의 모든 나라를 잘사는 복지국가로 만드는 일이다.
공자의 마음에는 못다 이룩한 복지국가를 실현하려는 꿈이 가득하였음을 보여주고 있다.
힘없고 연약한 노인들, 힘도 없지만 소득도 없는 노인들은 누군가가 돌봐주고 봉양해주지 않으면 살아가기 힘든 사회적 약자들이다.
이들을 봉양해서 편안한 노후를 살아가도록 하는 일, 지금 21세기에 해야 할 당연한 일을 2,500년 전에 공자가 원하고 있었던 것이다.
일자리가 없어 사회를 비판하며 자살을 꿈꾸고 사회를 불신하는 부류가 오늘의 젊은이들이다.
이들은 사회적 약자가 아니면서도 사회적 약자로 전락해 있는 것이 오늘 우리나라의 현실이다.
이들이 올바르고 정당하게 살아가도록 사랑으로 보살피는 일이 바로 공자의 뜻이었으니, 지금에도 그대로 맞아떨어진다.
문제는 벗들이 자신을 믿어주도록 해야만 붕우유신(朋友有信)이라는 유교적 가치가 실현되기 때문에 공자는 친구가 자신을 믿게 해주는 것이 자신의 소원이라고 말한 것이다.
‘벗이 믿게 해주는 일은 자기가 속이지 않는 것으로써 벗을 대우하는 것이다(朋友信己 待之以不欺也)’라고 말하여 자기를 믿게 하려면 남을 속이지 않을 때에만 가능한 일이라고 말한 다산 정약용의 유명한 글귀처럼, 벗과 벗 사이에는 결코 속임이 없어야 하고 속임이 없는 세상이라야 믿음이 살아나는 세상이 되는데, 오늘의 세상은 온통 남을 속이는 일로 가득 찬 세상이 되어버렸다.
남이 믿게 하려면 ‘속이지 않음(不欺)’이 기본적 원칙이고, 그러려면 거짓말부터 하지 않아야 한다.
거짓말이 아니면 존재가 불가능한 오늘의 세상, 지위가 높은 사람일수록 돈이 많은 사람일수록, 똑똑하면 똑똑할수록 거짓말로 삶을 유지해가는 오늘, 어떻게 해야 남들이 믿어주는 세상이 오게 할 수 있을까?
누구나 알만한 유명인, 고위 공직자, 대통령을 지낸 사람들조차 믿어주지 않는 말만 늘어놓고 있으니, 공자가 살아있다면 얼마나 화를 내며 그들을 꾸지람 할는지.

/두길용 본지 편집위원
우석대 겸임교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여름휴가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으로 오세요”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새로운 변화 중심에 서다  
■무주군의회 개원 1주년 “내일의 희망 이야기할 수 ..  
장수군장애인복지관, 함께하는 사회 만든다  
‘몸은 건강하게 마음은 밝게 꿈은 크게’ 서로 서로..  
눈과 입을 즐겁게 하는 ‘그림 가득한 방앗간’  
때묻지 않은 자연… 마음까지 ‘청정’ 투명한 계류 ..  
거침없는 행보로 순창 이끄는 ‘민선7기 황숙주 군수..  
포토뉴스
혜리, 세계 어린이들 위해 1억 기부
그룹 ‘걸스데이’ 출신 혜리(25)가 ‘선행 천사’가 됐다.크리에이티브그룹 ING는 “.. 
‘호텔 델루나’ 7%대 출발
아이유(이지은·26)·여진구(22) 주연 tvN 주말극 ‘호텔 델루나’가 시청률 7%대로 .. 
윤여정·한예리 할리우드 진출, ·스티븐 ..
윤여정(72)과 한예리(35)가 할리우드에 진출한다. 11일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박정현, 더욱 완벽하고 놀라운 노래들··..
가수 박정현(43)이 7년 만에 정규앨범을 낸다. 소속사 문화인에 따르면 박정현은 18일.. 
송혜교, 이혼 후 밝은 웃음 ˝모나코에서 ..
탤런트 송혜교(38)가 이혼 후 근황을 공개했다.홍콩 '엘르'는 12일 인스타그램에 송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