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0-24 오전 08:57: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혼자 집에 가기 무서워요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8일
수상한 사람이 여자 화장실에 나타났다!
가발을 쓰고, 핑크색 후드에 치마를 입었지만 남성이었다.
최근 외부인 출입으로 인한 성범죄의 공포가 증가하고 있다.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이후에도 광주에서 혼자 사는 여성을 노려 오피스텔에 따라 들어가려한 사건이 발생해 혼자 밤길을 걷는 여성들의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다.
이런 사건들이 연일 발생하면서 여성, 청소년들의 밤길 안심귀가를 돕기 위한 제도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이에 따라 경찰은 안심구역과 안심귀갓길을 지정하여 순찰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안심구역은 여성 1인 가구 밀집지역이나 성범죄 다발지역과 시간대를 분석하여 경력을 배치해 유동순찰과 검문검색을 강화하고, 안심귀갓길은 지역관서별 범죄발생 현황과 방범시설 유무 등을 분석하여 집중 순찰뿐 아니라 보안등과 폐쇄회로, 비상벨, 112 신고 위치 표지판 등을 설치해 운영한다.
지자체에서도 ‘안전지킴이집 풋-SOS’를 편의점 232개소에 설치하고 유사시에 경찰 112상황실에 연결되어 신속한 대응을 통해 시민의 안전을 강화토록 하고 있다.
하지만 수도권에서는 안신귀가서비스를 요청하면 집까지 데려다주는 서비스가 있고 이에 대한 만족도가 높은데 반해 도내에서는 비상벨의 위치도 찾기 어렵고 홍보도 미흡하여 실질적으로는 경찰의 방범순찰에 의존도가 크다는 것이 아쉬움이 남는다.
최근 3년간 전북에 발생한 강력범죄(강간 및 강제추행)의 발생 건수는 2016년 519건, 17년 517건, 18년 588건으로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서 안전제도의 마련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범죄에 대한 안전장치(보안등, 비상벨, 휴대전화 앱 등) 이와 관련된 제도는 많을수록 연령대와 위기상황에 맞게 이용할 수 있어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또한 이러한 제도가 많다는 것에 시민들은 심리적 안정감을 갖게 되는 반면 범죄자들에게는 범죄행위에 대한 불안감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은 외국에서도 놀라워 할 만큼 범죄에 대한 치안수준이 높다.
하지만 외국의 눈높이에서 만족하면 안된다.
실제 국민들의 체감 상 치안수준이 높아야 할 것이며 안전도가 향상되어야 할 것이다.
/전북경찰기동대 김덕진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가을 풍취 가득한 남원의 단풍 향연  
완주, 도시 경쟁력 전국2위·산업 성장률 전북 1위 도..  
제14회 순창장류축제 3일간 대향연 ‘마무리’  
정읍시, 인재육성과 스포츠마케팅 ‘심혈’  
고대 가야인 삶과 흔적이 남아있는 ‘장수’  
역사를 간직한 ‘ㄱ’자형 교회 익산 두동교회 구본..  
공동체 치안으로 만들어가는 전북치안1번지  
전북이 낳은 출향 시민활동가 여순민중항쟁전국연합회..  
포토뉴스
슈퍼엠, ‘빌보드 200’ 2주 연속 진입
SM엔터테인먼트 연합 그룹 ‘슈퍼엠’이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 ‘빌보드 200’에 2주.. 
제2의 송가인 꿈꾼다… ‘미스터 트롯’
종합편성채널 TV조선의 음악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 트롯’이 방송 전부터 큰 관심을.. 
아이유 새 앨범 발매 연기
가수 겸 배우 아이유(26)가 새 앨범 발매를 미뤘다. 21일 소속사 카카오엠에 따르면 .. 
방탄소년단이 쏘아올린 중동 한류
지난 11일 BTS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중동지역의 한류 위상을 보여준 것에 이어, K-콘텐츠가 이끄는 국내 콘.. 
`말레피센트2`, 개봉 첫날 `조커` 꺾고 박..
'말레피센트2'가 개봉 첫 날 '조커'의 아성을 깨고 1위로 올라섰다.18일 영화관입장권..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