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5 오후 01:23: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음주운전과 방조행위의 위험성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4일
뉴스를 보면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많이 보게 된다.
목숨을 건 음주운전의 위험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실제로 대부분의 운전자는 자신이 마신 음주량을 지나치게 과소평가하는 경향이 강하다.
실제 마신 양보다 적게 마셨다고 생각하거나 운전에 지장이 없을 정도로만 마셨다고 착각을 하게 된다.
그러나 마신 술의 양과 관계없이 음주 후 핸들을 잡는 행위는 목숨을 담보로 한 자살행위나 마찬가지이므로 절대 해서는 안 된다.
실제 있었던 일이다.
후배와 같이 술을 마시다가 후배가 집에 잠깐 갔다 오겠다고 하자 자신의 자동차열쇠를 빌려줬다.
후배는 혈중알코올농도 0.147%의 만취상태에서 운전을 하여 차량 두 대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고, 무심코 자동차열쇠를 빌려준 선배는 음주운전 방조혐의로 약식 기소된 일이 있었다.
이처럼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음주운전 공범이 되는 경우가 많다.
술 취한 일행에게 자동차열쇠를 건네주는 행위가 범죄라는 인식이 부족하지만, 이 같은 행위는 형법상 방조범 규정에 따라 처벌되는 범죄행위임을 알아야 한다.
신체에 알코올이 흡수되면 안전운전을 위한 능력이 떨어지게 된다.
두뇌 작용이 느려져 신속하고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없게 되며, 잘못된 자신감을 갖게 하여 실제보다 운전을 잘한다는 착각을 불러 일으켜 더 위험한 운전을 하게 만든다.
또한 눈의 기능이 저하되면서 자신의 주행 속도와 다른 차량의 속도 및 다른 자동차, 보행자, 장애물 등을 판단하는 능력이 떨어지게 되고 핸들 조작과 동시에 교통신호를 보고 다른 차량의 움직임을 확인하는 등 운전에 반드시 필요한 동시다발적인 행동을 정상적으로 하기 어렵게 만든다.
가장 위험한 건 자칫 졸음운전으로 이어질 수 있어 큰 사고가 난다는 것이다.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음주운전, 그리고 방조행위는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행동임을 다시 한 번 명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전주완산경찰서 교통안전계 이진제 경사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7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시민 행복 건강 도시로 ‘우뚝’  
재경정읍시민회 제7대 김호석 회장 취임  
“김제시 산업다변화로 새만금 신산업도시 역할 기대..  
˝고창군민의 안전한 삶 위해 쉼표 아닌 마침표만 허..  
연말을 마무리하는 송년국악 큰잔치  
‘가축전염병 제로’ 청정 김제 사수  
군산경찰서, 사회적 약자 보호 ‘앞장’  
기록문화유산의 보고 명맥 이은 ‘전주정신의 숲’  
포토뉴스
김정현, 인생캐릭터 한번 더···`사랑의 ..
탤런트 김정현이 '사랑의 불시착'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에 안착할 것인가.김정현은 tvN..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202명 출연....내..
MBC TV 예능물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아육대)가 이번 설 연휴에도 돌아온다.'아육.. 
배우 박영규, 영화 ‘해치지않아’로 스크..
배우 박영규가 영화 ‘해치지않아’로 오랜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해치지않아’는.. 
‘프로듀스 조작’ PD 송치 한달
케이블 음악 채널 엠넷의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의 투표조작 혐의 경찰 수사가 마무리 된지 오는 14일로 한달이 된다. 경찰이 진행중.. 
김명수·신예은 ‘애묘 로맨스’… 내년 3..
그룹 ‘인피니트’ 출신 김명수와 탤런트 신예은이 애묘 로맨스를 펼친다.KBS 2TV 수..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