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8 오후 01:31: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독자투고

이륜차 안전 더하기, 나부터 실천하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9일
ⓒ e-전라매일
포근한 날씨가 더해지면서 이륜차 이용이 증가하고 있다. 남원 내 최근 3년 평균 이륜차로 인해 26명(38%)이나 사망하였다.
이륜차 사고 유형을 보면 대부분 안전모 착용을 하지 않아 사망사고로 이어졌다.
자동차와 달리 이륜차는 안전장치가 따로 없어 안전모 착용은 필수이며, 안전모 미착용으로 발생하는 사고는 중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특히 주의하며 이용해야 한다.
안전모 미착용과 더불어 인도주행, 중앙선 침범, 휴대전화 사용 등 역시 사고율이 높아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또한, 이륜차 운행 시 원동기장치자전거 면허(생일 지난 17세부터 면허 취득 가능)가 있어야 하며, 인도나 자전거도로, 공원은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차도 우측 가장자리를 이용하여야 한다.
요즘 개인형 이동수단이 늘어나면서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세그웨이(일명 왕발통) 등 많이 이용하고 있는데 이 역시 이륜차로 분류되기 때문에 이륜차 운행 안전 수칙을 꼭 지키면서 타야 된다.
전북경찰은 이륜차 운행 안전 수칙 홍보와 더불어 5월 20일부터 8월 31일까지 교통안전 질서를 해치는 이륜차 법규 위반 행위를 특별 단속중이다.
주요 단속 행위는 안전모 미착용(범칙금 2만원), 인도주행(범칙금 4만원, 벌점 10점), 휴대폰 사용(범칙금 4만원, 벌점 15점), 신호위반(범칙금 4만원, 벌점 15점) 등 있다.
교통사고예방 및 질서 확보에 있어 우리 모두 단속 전 이륜차 안전운전 동참 분위기에 협조하길 바란다.

/김민지
남원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전주시의회 구현  
양종헌 (사)굿월드자선은행 이사장, 세상 어린이들을 ..  
포토뉴스
영화<소리꾼>의 남원출신 국악인 이봉근 남..
남원 출신 소리꾼 이봉근이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을 들고 8일 남원에 찾아온.. 
화려한 황금빛으로의 초대, 구스타프 클림..
황금 색채의 거장으로 알려진 세계적인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1862년~1918년)의 레플.. 
전북도립미술관 오길예 개인전 개최
 
전북경찰청 아트홀서 서희정 작가 초대전 ..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에서는 서양화가 서희정 작가의 ‘들꽃이야기’ 작품을 전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박지은 작가의 옻칠화..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은 청년작가 공간기획전의 일환으로 <박지은 옻칠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