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8-10-20 21:28: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본사주최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 열려

군산은파유원지의 저녁노을이 빛어낸 노래의 향기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11일

↑↑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새만금사랑의 노래자랑


8월 10일(금) 오후 6시에 전북의 미래를 선도하는 전라매일신문(대표이사 회장 홍성일)이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을 개최했다. 새만금사랑 도민노래자랑은 인간의 끊임없는 도전이 일궈낸 아름답고 웅대한 세계 최장의 방조제인 새만금이 동북아 경제 중심지로 비상할 그 날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새만금의 도시 군산에서 화려한 막을 올리는 한여름 밤의 도민 대중가요 축제이다.
전라매일 군산취재본부가 주관한 이번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은 군산 은파유원지 물빛광장 특설무대에서 300여 명의 도민이 함께한 음악축제다.
홍성일 대표이사 회장은 인사말에서 “새만금은 우리 전북도민에게 기회의 땅입니다. 이러한 기회의 땅을 노래로 대변하면서 전북의 상징을 나타낼 수 있는 새만금도민노래자랑이 8회를 거듭하면서 기량이 날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참가자들이나 관객들 모두 즐거운 시간으로 폭염을 넘나드는 행복한 미소가 함께 하셨으면 합니다.” 라고 하였다.
군산시에서 개최되면서 시정 관련 축하의 인사가 있었고 이계순 전라매일편집위원장의 격려사가 있었는데 식전 행사로 타울림예술단의 난타공연이 멋진 한여름의 소리를 복돋아 주기도 하였다.

↑↑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 홍성일 회장 인사말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군산 은파유원지의 노을빛


석양이 넘나드는 군산 은파유원지의 물결 위에 뉘엿뉘엿 햇살이 넘어가면서 노래광장은 삽시간에 흥겨운 만남의 장이 되어 초대가수 김혜정씨의 관객과 함께 하는 멋진 어울림의 노랫가락이 시작의 만남을 알리는 바람결 향기가 노래로 울려 퍼졌다.
사회자 조윤정씨가 10명의 예선 통과자를 호명하면서 전주와 익산 그리고 군산출신의 참가자들이 남녀를 불문하고 열띤 경연을 펼쳤지만, 순위를 가르기에 앞서 모두 실력 있는 콘서트를 연상하게 하는 축제음악의 한마당이 되었다.
첫 번째 출연자인 전주의 박상복씨가 열창한 하나로의 옥이는 트로트의 명가처럼 감미로운 일상의 곡을 불러 갈채를 받았고 두 번째 출연자인 한영자씨는 연세가 있은에도 불구하고 진미령의 미운사람을 열창하여 노익장을 과시했으며 세 번째 출연자인 군산출신의 나현민씨가 진성의 가지마를 불렀는데 흥겨운 가락에 빗장을 길게 빼는 소리로 박수를 받았다. 그리고 네 번째 출연자인 최정란씨가 상큼 발랄한 댄스로 서지오의 여기서를 부르면서 시원한 느낌을 받받게 하였고 다섯 번째 장복영씨가 부른 조항조의 빈말이라도 역시 남성출연자로 인생의 후반기임에도 노래를 좋아하는 어울림의 표상으로 멋진 가락을 열창하였다.

↑↑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 관객과 함께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참가자들이 부른 열창의 박수


이어서 초대가수 김태림씨가 등장하여 관중들과 함께 하는 멋진 일상의 자신의 노래를 부르고 앵콜송을 부르면서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의 열기가 이어졌다.
여섯 번째 참가자인 권민옥씨가 설운도의 보랏빛 엽서를 발라드 형식으로 노래를 부르면서 색다른 장르로 인식하게 하였다. 일곱 번째 참가자인 김차돌씨가 부른 이연준의 사랑한후에는 온몸으로 부르는 무거운 성량감으로 열창을 하였고 여덟 번째 출연자인 이세은씨가 흘러간 노래 형식의 이태우곡의 임진강을 열창하면서 어머님들의 기량을 뽐내기도 하였다. 아홉 번째 출연자인 장선호씨가 부른 김종환의 존재 이유에서는 일반가수 못지않은 성량과 음색으로 노래의 꽃을 피웠고 마지막 열 번째 참가자인 김민주씨가 부른 김연자의 십분내로라는 곡은 간드러진 곡조로 기성가수를 넘어서는 실력을 발휘하면서 관객들에게 최고의 호응을 받아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받았다.



<열창하고 있는 대회 출연진들>


↑↑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 참가자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행복한 만남이 꿈의 노래축제로

이날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은 갈수록 참가자들의 기량이 더욱 높아졌다. 또한 해가 갈수록 참가자들의 눈높이와 관객들의 호응이 연계되면서 군산은파유원지의 저녁노을은 향기로운 노랫가락의 선율로 물결 위에 흩어지는 파장과 함께 여운으로 남았다.
이날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된 김용철 전북연예예술인협회장은 심사평에서 “ 우열을 가리기 힘든 경연이었습니다. 하지만 그중에서도 약간의 편차가 있어 수상자를 결정했고 모두 행복한 만남의 노래로 전문 가수 못지않은 기량이었기에 큰 박수를 보냅니다.” 라고 하여 심사에서 우열을 가리는 어려움이 있었음을 시사하였다.

↑↑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 대상 수상자 김민주씨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한편 이날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의 백미인 관객들에 대한 경품추첨에서는 대형 TV등 다양한 경품을 추첨을 통해 나누면서 저물어 가는 2018년의 한여름 밤의 꿈의 노래축제를 마감하였다.
노래로 즐기는 새만금사랑축제는 전북도민의 열망이 들어 있는 국책사업이다. 새만금의 출발지인 군산에서 매년 개최되는 새만금사랑도민사랑노래자랑은 신산업과 예술문화가 조화된 전북지역의 특화문화예술축제이다.
전국의 수많은 축제가 지나고 예정되어 있지만 한여름에는 대부분 무더위로 쉼터가 있는 곳을 찾아다니면 휴식의 문화이다. 그렇지만 이번 노래자랑처럼 한여름밤의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작은축제가 저녁석양과 어우러져 향기나는 노래가락과 관객들이 군산은파유원지의 물결속에 선율이 흐르는 즐거움과 행복의 축제현장이었다.

↑↑ 제8회 새만금사랑도민노래자랑 수상자와 함께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수상자>

대상 : 김민주(익산)씨

최우수상 : 장선호(전주)씨

우수상 : 박상복(전주)씨

장려상 : 나현민(군산)씨

인기상 : 권민옥(전주)씨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8년 08월 11일
- Copyrights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일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겨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봉하노송의 절명 제6회-눈 먼 부엉이가 운다 ⑥
전라북도 출향 기업인 비즈천사 김영수 대표
더 이스트라이트, 폭행피해 폭로
㈜자광, 대한방직 잔금 납부완료... 사실상 인수 마무리
“세종역 갈등, 호남 KTX 단거리 노선이 해결책”
전북도, 노사민정 공동선언문 채택
장수, 여행주간 할인혜택 풍성
새만금개발 최대 수혜자, 재벌 토건
도내 학교 특정업체 일감몰아주기 도마위
도내 특별교통수단 지역마다 제각각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오는 25일부터 5일간 전북지역에서 열리는 제38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전..
기획 | 특집
제13회 순창장류축제가 10. 19일 부터 대단원의 막을 올린다. 금년 축제에서는 세계발..
칼럼
인류는 선사시대를 지나고 역사시대를 맞이하면서 먹거리를 통한 많은 변화를 가져왔..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4,384
오늘 방문자 수 : 18,738
총 방문자 수 : 21,157,698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유)제이엠포커스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전라매일·제이엠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