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5 오후 04:09: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5:00
··
·15:00
··
뉴스 > 요일별 특집

[온고을 문학산책]물푸레나무 아래서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1일
ⓒ e-전라매일
물푸레나무 밑에 들었다. 시야가 온통 초록 물결이다. 어떤 이파리는 햇빛에 투영되어 연초록으로 맑게 빛났다. 햇살의 일렁임과 그림자의 명암에 따라 청록, 녹색, 연두로 반짝이는 잎사귀들은 오월의 푸름으로 싱그러웠다.
아들을 만나러 김천 가는 길에 무흘구곡에 들렀다. 평평한 반석 위에 누워 물푸레나무를 올려다보니 마음이 새털처럼 가벼워진다. 초록 지붕 아래 고요히 있으니 계곡 물소리가 청아하게 들린다. 푸른 잎과 청량한 물소리는 도시의 여자를 명상 속으로 데려간다.
보리수 아래서 석가모니는 깨달음을 얻고 부처가 되었다고 했던가. 석가모니는 인간이 욕망과 어리석음을 다스리려면 명상을 하고 바른말과 행동을 하여야 마음의 평화를 찾는다고 했다. 물푸레나무 아래 있으니 신록으로 물든 숲은 흐릿한 내 눈을 맑게 하고, 어디선가 우는 새소리는 소음에 멍든 귀를 씻어준다.
암반 위를 흐르는 물은 저만치 절벽이 있는 줄도 모르고 재잘거리며 흘러간다. 문득 노자의 말이 떠오른다.
그는 ‘최상의 선은 물과 같다.’고 했다. 물은 자기주장을 하지 않고 누구나 싫어하는 아래로 흘러간다. 모두 높은 곳을 향하여 질주하는 요즘, 물처럼 낮은 곳으로 내려가는 겸손함을 일깨우는 말이다. 흐르는 물과 같이 산다면 세상은 저절로 평온해질 것이다.
사람이 어찌 항상 바른말과 행동만 할 수 있겠는가. 때로는 욕심도 내고 화도 내며 가끔은 유치하고 어리숙해, 돌아보면 조금씩 부끄러워지는 게 우리네 인생살이 아니던가. 아직은 시리도록 차가운 계곡물에 손을 씻었다. 지난 세월 동안 세사에 찌든 얼룩진 마음 자락을, 맑은 물에 씻고 또 씻어 깨끗한 영혼으로 헹구어내고 싶다. 그리하여 밝은 눈으로 세상을 보는 혜안이 내 안에 둥지를 틀 면 얼마나 좋을까?
산속에 나를 내려놓고 있으니 잡념이 사라지고 눈앞의 사물이 그대로 눈에 들어왔다. 자연에 파묻혀 나도 초록으로 물들었다. 푸른 잎과 쏴르르 흐르는 물소리는 일상에 시달린 심신을 맑게 해 준다. 숲속에서 사유하는 일이야말로 내 영혼을 치유하는 시간이었다.

/*박일천 수필가 약력

•전북 수필 이사
•2016년 토지문학 수필 대상
•2019년 해운 문학상 본상(수필) 수상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청년이 돌아오는 도시 실현한다  
‘추석에도 항시 대기’ 덕진소방서, 시민안전 지킨다  
대한민국 대표 ‘홍삼 1번지 진안군’  
노인일자리 역사 만들어 온 무주 반딧불 시니어 클럽  
추석 명절 ‘안전’ 준비하는 김제소방서  
자연이 빚고 사람이 다듬은 부남면 금강 벼룻길  
추석 명절 ‘장수몰’에서 건강장수를 선물하세요!  
“화재현장보다 뜨거운 가슴으로” 순창군과 함께하는..  
포토뉴스
익산시립합창단, 뮤지컬 레미제라블 공연한..
코로나19로 지친 익산시민들을 위해 예술의전당이 뮤지컬‘Les Misérables(레.. 
시처럼 맑고 우아하게 사는 사람들
시를 닮은, 시와 함께 살아가는 시닮예닮사람들이 시낭송 발표회를 열었다.전주시 덕..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배려풀 전북’
전북문화관광재단이 '배려풀 전북' 사업을 적극 실시해 귀감이 되고 있다.전라북도문.. 
W미술관, 기획 전시 ‘짜임’ 展 개최
익산 W미술관에서는 다양한 공예품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 
전라북도립국악원, 하반기 목요상설공연 시..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염기남) 2020년 목요국악예술무대 하반기 무대가 24일 창극단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