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8 오후 01:55: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온고을 문학산책] 대식이 결석계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1일
ⓒ e-전라매일
선상님 대식이 오늘 결석시켜야것어라
한 참 농번기 철인디 동상도 보고
농삿일도 거들어야 히서요
야는 핵교는 꼭 가야헌다고 눈물 찔끔거리더만
핵교 가면 돈이 나온대유 쌀이 나온대유
이웃집 노총각 서울 좋은 대학 나왔다는디
집에서 맨날 강아지똥이나 치고 있당게요
우리 대식이는 핵교 쪼꼼만 보낼라고요
저그 아버지가 지게 하나 맞춰준다고 혔응게로
일찌감치 머리 바람들기 전에 일을 배워야지요
무시도 바람들면 못 먹잔어유
전번에 동시 잘 지어 상 받었다고 가져왔던디
사람 방거청이 만들기 딱 좋은 것이
시 씀네 글 씀네 허는 사람들인디
대식이가 시인이 되것다고 허는디
그게 무신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당가요
농사 지면 쌀도 나오고 직불금도 나오고 살만허당게요
말만 앞세우는 글쟁이는 늘 배고픈 것잉게요
좌우간 사설이 길었는디 대식이 오늘 결석이고요
선상님 시 잘 지었네 시인이 되면 어쩌내
당최 바람 넣지 마시오 잉
등짝에 땀 마를 새 없어도
보리꽃 나락꽃 핀 들판길을 걸으며
흥얼흥얼 사는 삶이 최고 아니당가요
선상님 꼭 부탁혀요

<시작노트>
어렵고 힘든 세상이 되었다. 직장을 갖고 결혼을 하고 아이들을 기르는 것을 당연히 생각하던 세상에서 자란 우리는 행복한 세대이다. 부모님으로부터 학원가라거나 공부하라거나 하는 말씀을 들어본 기억이 별로 없다. 마을에 전화도 없던 시절, 모내기하는 날이면 결석하는 날이었다. “대식아 결석계 쓰거라, 오늘 핵교 못간다고”“선상님이 학교 결석은 안된다고 혔는디”“그럼 어쩔 것이냐 핵교 작파허고 꼴머심 사는 아이도 있는디, 아버지더러 지게 하나 맞춰주라 할까”하시며 눈웃음을 지으시던 어머니, 아 그때가 그립다. 높은 학교는 못 다녔어도 벗들은 다 자수성가를 하고 지금은 그만그만한 할아버지 할머니가 되었다. 버스기사가 된 철수, 마을이장이 된 칠성이, 소를 기르는 학수, 책 읽기 좋아하던 나는‘그 나물에 그 밥’인 시나 쓰고 있다. 어디선가 어렵고 힘든 또 다른 결석계를 쓰고 있을 세상의 모든 대식이의 꿈을 응원한다.

/김대식
전북시인협회 회원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적상산, 조선의 심장 실록을 품다  
포토뉴스
어린이 예술가들을 위한 콘서트 열려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어린이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콘서트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차현주 개인전 개최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열린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제 2회 대한민국 판놀음>을 오는 28일부터 11월 21일.. 
전주 곳곳 숨겨진 관광 보물, 시민들이 발..
전주시가 지속가능한 여행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머리를 맞댔다.시는 지난 23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