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16 오후 01:57:4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5:00
··
·15:00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시인의 눈>나무의 생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6일
ⓒ e-전라매일
방에서 들으니 송아지 울음소리 같기도 한, 이상한 소리가 들려왔다. 베란다 문을 열고 나가보니 아파트의 키 큰 수목들이 베어지고 있었다. 전기톱으로 전지를 하는 소리였다. 나무들의 너무나도 아픈 울음소리였다. 충격과 함께 내 마음도 베어지는 듯 참으로 고통스러웠다. 그동안 무성하게 잘 자라서 아파트 경내에 철쭉과 단풍나무들이 아담하게 배경을 이루고 키가 큰 느티나무, 은행나무, 살구나무들이 아름다운 정원수 같았는데 저렇게 무참하게 베어지다니 형언할 수 없는 슬픔이 밀려왔다.
봄이면 연분홍 살구꽃, 여름이면 느티나무 잎새들이 초록빛으로 여울져 여름내 시원한 그늘을 던져주다가 가을이면 은행나무 노란 단풍과 느티나무 붉은 단풍은 우리 아파트를 풍성하고 아기자기하게 해주었다. 그들과 사계를 같이 하며 많은 날 행복과 사랑을 느끼곤 했었다. 때로는 좋은 시를 탄생시켜주기도 했었다.
손택수 시인은 그의 시나무의 수사학에서 ‘나무는 나의 스승’ 이라 표현했으며 이양하 선생은 수필 나무에서 ‘죽으면 나무가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우리 인간은 나무에게서 실질적인 면 말고도 정신적으로도 얼마나 많은 위로와 교훈을 얻는가.
전지하던 날 관리사무소에 전화해서 알아보았다. 관리소 측 얘기는 무엇보다도 가장 큰 문제가 이번 여름 초유의 태풍 때문이었다고 한다. 강풍이 너무 세어서 나무의 큰 가지들이 부러지거나 나무 자체가 넘어져서 아파트에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다는 것이다. 수목보다는 사람과 건물이 우선이기에, 앞으로도 그런 강풍이 올 수 있어서 미리 해놓는 대비책이라 한다. 다른 하나는 새들의 배설물. 수목이 울창하니 새들이 특히 까치들이 남기고 간 배설물은 거의 사계절, 나무 아래에 지저분하게 널려있다.
또 가을이면 은행알이 지천으로 떨어져 밟히고 은행 특유의 고약한 냄새가 나기 일쑤였다.
이제 새들은 둥지를 잃었고 은행알도 떨어지지 않는다. 일자 몸통에 울툭불툭 굵은 팔뚝 몇 개만 남은 나무들은 마치 현대 미술가가 기획한 야외 설치미술 전시작품 같다. 어찌 보면 ‘쟈코메티’의 조각상 걷는 사람을 연상하게도 한다. 장자의 외편 산목에서는 ‘못생긴(쓸모없는) 나무가 산에 오래 남아 있다’고 했다. 외양이 잘생긴 나무들이 아파트 정원수로 살다가 수난을 겪은 생! 그러나 군더더기는 모두 잘려 나가고 본질만 남아있는 참모습! 베어진 나무들을 통해서 이 가을 나는 사물의 본질적인 참모습에 대해서 깊이 생각을 해본다. 또한 그동안 나무들을 통해서 배운 사랑과 기쁨도 헤아려본다.
/우미자 시인
전북시인협회 이사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살기 좋은 도시 더 행복한 남원, 우리가 앞장서겠습..  
물의도시·숲세권으로 ‘다이로움 익산’ 만든다  
경제·사람·생태·문화로 여는 새로운 미래  
정읍시, 시민행복 최우선으로 힘찬 전진  
전북도, 생태문명시대 선도 원년 선포  
2021년 태권도 발전 위한 힘찬 발걸음  
The Fuel of the Future H2 + 완주  
名實相符 전북도 최고 수출 전진기지 `새만금`  
포토뉴스
아동학대 적극대응을 위한 전담팀 구성
정읍시는 지난 1월 7일자로 “아동학대조사와 아동보호서비스를 통합수행하는 아동보.. 
지리산허브밸리 겨울정원 온택트 개최
지리산허브밸리에서 포인세티아와 말채 등 겨울에 빛이 나는 식물을 소재로 겨울정원.. 
내장 단풍생태공원 내 “한겨울의 꼬마 눈..
정읍시(시장 유진섭)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 
전북도립미술관, 새롭게 전북과 세상을 잇..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은 한국 서화 미술의 중심지였던 전북의 전통성에 바탕으.. 
단풍미인쇼핑몰, 설 명절 할인 대잔치!
정읍시 농특산물 온라인마켓 1번지인 단풍미인쇼핑몰이 신축년 설 명절을 맞아 다음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