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06 오후 03:43:0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지역교육 죽이는 ‘정시 확대’는 당장 철회해야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1일


교육부가 지난달 28일 발표한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이 전북 교육계에도 만만찮은 파장을 미치고 있어 주목된다. 현재의 수학능력시험 형태에서 정시 비중만 늘리면 객관식·학원식 교육이 부활 되고, 그 같은 사교육은 지방과 수도권 간 교육격차를 심화시키는 요인이 될 거라는 우려 때문이다. 교육부는 이날 현 중3 학생들이 대학에 들어가는 2023학년도부터 서울대·연세대 등 수도권 소재 16개 대학의 수능 위주 전형 선발을 40% 이상으로 확대한다며, 논술전형, 학생부 비교과 활동(동아리·봉사·독서·수상실적)과 자기소개서도 폐지된다고 했다. 소위 조국 장관 자녀의 입시부정 논란에 따른 문재인 대통령의 ‘공정성 강화’지시(9월1일)로 갑자기 이뤄진 발표다. 하지만 이번 발표는 많은 문제점이 드러나면서 찬반 양측이 공통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일관성 없는 교육정책에 의한 혼란 가중 탓이다. 학생의 창의성과 사회성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교육 활동을 늘리라던 교육부가 느닷없이 학생부종합전형을 없애겠다고 했다. 2002년 수시모집 본격 도입 이후 해마다 줄어들던 수능의 영향을 20년 만에 다시 원래 위치로 되돌리겠다는 것이다.
학종을 없애고 정시 비중을 늘리면 수험생은 유명학원으로, 중3은 강남 명문이나 외고·자사고 등 ‘교육특구’로 몰릴게 뻔할 텐데 왜 이런 결정을 했는지 궁금하다.
사교육은 지방 학생들의 수도권 대학 진입을 막는 장애물이자 한국 사회의 양극화를 부채질하는 비극적 씨앗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경계해야 할 사안이다. 그런데도 교육부가 이번 ‘수능 40% 이상 확대’정책을 발표하면서 각 대학에 주는 ‘재정 지원’을 당근으로 제시한 점은 백 년 앞을 보지 않고 상황에 따라 손댄 티가 역력하다. 교육부의 재고를 촉구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 출신 민주 인사들의 모임 ‘전민동’ 김영일 회..  
미래 순창 이끌 대형 프로젝트 순항 중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올 해 발자취 되돌아보다  
군산시, 어려운 이웃에 사랑 나눔 손길 이어져  
`제2의 삶의 시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으로 오세요  
익산의 보물, 신기한 이야기 품은 석불들  
지역사회와 함께 걷는 무주장애인·노인종합복지관  
세계유산 3관왕 꿈꾸는 ‘고창’  
포토뉴스
`프로듀스 조작` 접대보니…PD 1명 술값만 ..
검찰이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 시리즈'의 제작 과정에.. 
`99억의여자` 시청률 1위, 백종원 `맛남의 ..
조여정 주연의 KBS 2TV 수목극 '99억의 여자'가 시청률 1위를 지켰다.6일 닐슨코리아.. 
영화 겨울왕국2 ‘인기폭발’… 누적관객 9..
영화 ‘겨울왕국2’가 개봉 14일 만에 9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 
‘프로듀스 투표조작 의혹’ 20일 첫 재판 ..
아이돌 가수를 선발하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프로듀스X101’의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 
1박2일이 시즌4로 돌아온다
KBS 2TV 예능물 ‘1박2일’ 시즌4의 방글이 PD가 첫 방송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방 PD..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