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4-03 오전 09:00:4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생활/스포츠

최지만, 개막 연기에 귀국 결정…코리안 빅리거 중 처음

"개막할 때는 미국 재입국도 문제 없을 것"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0일
ⓒ e-전라매일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29)이 한국행을 결정했다.

탬파베이 레이스는 20일(한국시간) "탬파베이 1루수 최지만이 한국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미국보다 한국에서 시즌 준비를 더 잘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 메이저리그 개막이 미뤄지자 내린 선택이다. 정규시즌 개막은 빨라도 5월 중순 이후로 전망되고 있고, 사무국은 현재 단체 훈련도 금지하고 있다.

최지만은 "야구에 집중하면서 몸 상태를 유지하고 싶다. 지금은 구단 시설이 문을 닫아 운동할 곳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은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한국은 코로나19가 감소하는 추세고, 훈련할 곳도 있다"고 말했다.

한국인 메이저리거 중 미뤄진 개막에 귀국을 택한 건 최지만이 처음이다.

매체는 "최지만의 형이 한국에서 훈련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최지만은 피닉스에도 집이 있지만, 인천으로 돌아가는 게 더 마음이 편하다"고 설명했다.

귀국했다 미국 재입국이 어려워질 가능성에 대해서도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 개막이 확정될 정도가 되면 코로나19로 인한 문제도 거의 정리가 될 것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최지만은 "개막할 때 미국으로 돌아오는 건 문제가 없을 것"이라며 "시즌을 위해 몸을 만들고 싶다. 그게 내가 원하는 전부"라며 시즌 준비를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장계농협, 농업인 행복한 세상 만들기 ‘앞장’  
익산시, 농작업 기계화 지원 ‘총력’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포토뉴스
에이핑크, 1년3개월만에 ‘완전체’
10년차 그룹 ‘에이핑크(Apink)’가 1년3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1일 소속사 플..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터타’ 첫 방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가 2일 처음 전파를 탄다 2일 밤 10시에 처.. 
“PD에게 협박당했다” VS “이미 무혐의된..
주말 예능 프로그램 등을 연출했던 공중파 방송의 유명 PD가 연예인 이름을 대고 회사 대표를 협박해 약 40억원을 받은 혐의로 고소돼 경찰.. 
JTBC ‘쌍갑포차’ 첫 티저 영상 공개
JTBC 새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예고편이 나왔다. ‘쌍갑포차’ 제작진은 “’쌍갑.. 
‘뭉쳐야 찬다’ 종편 시청률 1위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가 시청률 5%대로 종편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