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5-26 오전 10:15: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뉴스 > 사회일반

고창터미널, ‘랜드마크’로 재탄생

민간사업자가 운영하던 고창터미널, ‘군 직영 전환’
박동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3월 21일
ⓒ e-전라매일
50여 년간 지역민의 발이 돼줬던 ‘고창터미널’이 마침내 고창군민의 품에 안겼다. 향후 ‘터미널 도시재생 혁신지구 사업’으로 활력넘치는 고창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고창군은 ‘고창여객자동차 터미널’을 양수해 군 직영으로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고창터미널은 민간사업자가 1973년부터 운영을 시작해 1986년 현 위치에 지상 2층 연면적 1,420㎡규모로 현재까지 명맥을 이어왔다.

하지만 경영난 등을 이유로 매각이 추진돼 왔고, 민간 사업자가 나타나지 않자 폐업의사를 전달해 왔다.

이에 민선 8기 심덕섭 고창군수는 취임직후 터미널 폐업에 따른 막대한 주민불편 등을 감안해 직영 운영을 결정했고, 지난해부터 관련 절차(고창군의회 동의, 관련 조례 제정 등)를 추진해 왔다.

특히 이 과정에서 쇠퇴한 터미널을 청년문화복합공간으로 바꾸는 ‘도시재생 혁신지구 국가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주상복합 건물로 1층 터미널과 청년복합문화센터, 공공형 오피스텔(210세대), 디자인특화거리 등 2027년까지 1,707억 원(국비 250억 원, 도비 42억 원, 군비 125억 원, 지방소멸대응기금 200억 원, 기타1,090억 원 등)이 투입해 신축될 예정이다.

터미널 운영은 2024년 하반기 착공예정으로 혁신지구 사업전까지 고창군에서 직영할 계획이다. 또한 효과적인 사업계획을 위해 터미널 뒷편 상가를 사업지구에 추가 편입해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위해 상가주들과 협의 중에 있다.
 
심덕섭 고창군수는 “군민들의 삶의 애환이 녹아든 고창터미널을 잘 관리해서 안정적인 버스 운행과 편안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앞으로 진행될 ‘터미널 도시재생 혁신지구’에도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박동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3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라매일, ‘환경·사회·거버넌스’ 지속가..  
춘향 본산지에서 ‘춘향’ 만나보자  
“제9회 무주 마을로가는 축제”  
민선 8기 고창군 동학농민혁명 위상 강화 나선다  
박성수 부안경찰서장 취임 100일-“기본과 원칙을 치..  
2023 ‘K-웰니스 푸드&투어리즘 페어’성공적 개최  
‘일제 강점기 해외동포들의 망명문학’을 연재하며(4..  
“섬세하고 부드러운 젊은감각” 권미자 순창서장  
포토뉴스
전통문화마을, 사랑방 문화풍류’문화강좌 ..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사)전통문화마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랑방 문화.. 
효지도자 19기 개강식
사)전북노인복지효문화연구원 (소순갑 총재)은 전주시가 지원하는 전주 19기 효지도사.. 
남원농악, 국가무형문화재 농악 큰잔치 마..
남원에서 오는 8일 국가무형문화재 농악큰잔치가 펼쳐진다. 사단법인 국가무형문화재 ..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호남지회 2023정기..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호남지회(회장 장효선)의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2023정기.. 
전통문화콘텐츠연구소 연, 제주대학교와 전..
(사)전통문화콘텐츠연구소 연(대표 김소영)은 제주대학교 해양스포츠센터(센터장 서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