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후 07: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초식동물의 숲 조성으로 생태동물원 완성도 높여

전주동물원서 서식하는 과나코·라마, 새로운 보금자리 신축
방사장 면적 기존보다 7배 확장… 자연친화형 동물사 조성

이강호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0일
ⓒ e-전라매일
생태동물원으로 탈바꿈중인 전주동물원에 초식동물들을 위한 새로운 보금자리가 조성됐다.
전주동물원(원장 조동주)은 그간 좁은 동물사에서 생활하던 과나코와 라마를 위해 야생의 자연 서식지와 유사한 새로운 보금자리인 ‘초식동물의 숲’을 조성하고 관람객에게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새로 지어진 초식동물의 숲은 방사장 면적을 기존보다 7배 정도 넓게 확장해 초식동물들이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준 것이 특징이다.
또, 자연형으로 내실 공간을 줄이고, 커다란 고목나무 아래에 작은 나무와 잔디 등의 자연소재를 최대한 활용해 조성됐다.
초식동물의 숲이 조성되면서 과나코와 라마는 기존의 좁고 폐쇄적인 방사장 환경에서 벗어나 바람소리를 들으며 마음껏 뛰어 다닐 수 있게 됐다. 또, 커다란 고목나무 아래에서 휴식을 즐길 수도 있다.
또한 초식동물의 숲은 기존 오래된 격자 문양의 철망을 통해 동물을 어디에서든지 볼 수 있었던 것에서 일부 구간에서만 관람할 수 있도록 바꿔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동물들이 쉴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함으로써 동물복지도 고려해 지어졌다.
시는 초식동물의 숲에 이어 올 연말까지 쇠창살과 콘크리트 바닥으로 된 환경에서 생활해온 원숭이에게 흙바닥과 나무가 있는 새로운 보금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원숭이사 신축공사를 추진 중이며, 시베리아 호랑이들이 수영할 수 있는 풀장과 언덕 등을 갖춘 호랑이사도 완공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생태동물원 조성사업을 통해 △물새장 △사자·호랑이사 △늑대사 △곰사 등 전주동물원에 서식중인 다양한 동물의 보금자리를 자연서식지와 유사하게 조성해왔다.
전주동물원 관계자는 “초식동물의 숲 신축과 더불어 원숭이사 조성공사, 시베리아 호랑이 신축공사 등을 통해 야생동물에 대한 관심과 배려를 배우고 생명에 대한 존엄성을 느끼면서, 사람과 동물들이 같이 공존하는 공간을 지속적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강호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가을 임실N치즈축제서 즐겨요”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포토뉴스
한국영화100주년 기념축제 열린다
한국영화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0월 23~27일 ‘한국영화 100년 국제학술세미나.. 
H.O.T ‘세기를 건너 함께 해온 우리’
아이돌 그룹은 춤, 노래로만 무대를 만들지 않는다. 팬클럽과 쌓아온 추억도 한 요소..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