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5 오전 09:00: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21:00
··
·21:00
··
·21:00
·18:00
··
·18:00
··
·17:00
뉴스 > 사회일반

‘국가균형발전, 이제는 동서축으로’

전북-대구-경북, ‘머리 맞대’
염형섭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0일
전북과 대구, 경북이 국토 발전 축을 기존 남북축에서 동서축으로 전환해야 할 필요성에 공감하며 머리를 맞댔다.
전북도와 전북연구원은 10일 전북연구원컨퍼런스홀에서 ‘동서내륙벨트 조성 방안’을 주제로 대구경북연구원, 균형발전위원회, 국토연구원, 산업연구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문재인 정부가 강조하는 균형발전 전략의 필요성이 중요하게 대두됨에 따라 동서내륙벨트 조성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전북과 대구, 경북의 상호협력을 기반으로 상생발전 할 수 있는 전략 및 세부 추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구경북연구원 김주석 스마트공간연구실장은 동서내륙벨트 추진의 주요 의제로 산업기능과 관광기능을 접목한 ‘신 경제벨트 조성’이 필요하고, 군산과 포항이 각각 환황해 및 환동해 지역의 관문 역할을 수행하면서 지역간 연계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북연구원 이성재 연구위원은 동서내륙벨트의 의미를 한반도신경제 구상 내부 연계 축, 국토 동서 3축, 동서화합 및 국토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국가 핵심 지역성장벨트로 규정했다.
그는 산업분야에서는 홀로그램콘텐츠, 헬스케어, 탄소, 해상풍력, 수소 분야의 연계가 필요하고, 문화관광분야에서는 가야 역사문화, 초광역 동학농민혁명역사문화벨트 등을 제안하면서 양 지역 소통과 교류의 걸림돌이었던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생태·힐링 밸리와 국토 동서화합공원 조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토론자로 나선 균형발전위원회 김철 과장, 국토연구원 이원섭 선임연구위원, 산업연구원 김선배 선임연구위원 등은 전북과 경북이 상호 협력을 통한 상생발전 도모 시 동서화합의 상징모델로서 균형발전을 선도하고 국가 경쟁력을 제고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뜻을 모았다.
이들은 전북과 대구, 경북의 행정 및 연구기관, 유관기관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해 실질적인 협력계획을 수립하고, 정부의 주요 계획 등에 반영시켜 실천력을 제고시킬 것을 제안했다.
 


염형섭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한국의 우유니’ 부안 곰소염전 SNS 화제  
무주군, 맞춤형 복지서비스로 삶의 질‘UP’  
남원시의회,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의회 구현  
‘4대 대규모 대회 유치’ 전북 대도약 이끌 견인차  
백제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 ‘웅포 임점리 고분전..  
TV에서 나온 그 곳! 장수 대곡관광지·주촌마을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도서관, 지역 문화트렌드를 주..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2020년 힘찬 재도약  
포토뉴스
영화 ‘사냥의시간’ 개봉 연기· ‘결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 조짐이 보이면서 영화계에 비.. 
방탄소년단, 아이튠즈 91개국 1위
“세계를 정복한 그룹이다.” “한국 출신으로 세계적인 ‘팝 센세이션’을 일으킨 그.. 
`엄마` 김태희 통했다...`하이바이, 마마!`..
톱배우 김태희의 5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인 tvN '하이바이,마마!'(연출 유제원, 극본 .. 
방탄소년단 ˝새 앨범 타이틀곡 `온`, 7년 ..
"저희 지난 7년 활동의 일기장 같은 곡입니다."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1일 공개된.. 
개봉 첫날 7만명… 박스오피스 ‘1위’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