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6 오전 08:59:2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교육

전북대 명품돈육 `두지포크`, 발효식품엑스포서 인기


염형섭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1일

ⓒ e-전라매일

전북대학교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의 연구 성과로 탄생한 명품 돈육인 '두지포크'가 오는 4일까지 열리는 전주국제발효식품엑스포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일 전북대에 따르면 '두지포크'는 전북대 동물생명공학과 이학교 교수, 서울대 김영훈 교수 등 미생물·축산·수의 전공 10여 명의 교수가 산학협력 연구를 통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 돈육이다.

연구진들은 축산 4대 문제(질병, 냄새, 분뇨처리, 생산성 저하) 해결을 위해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을 구축했다. 이는 장에 유익한 미생물(프로바이오틱스)을 활용해 깨끗한 환경에서 건강한 돼지를 키우는 친환경 동물복지 시스템이다.

전북대와 연구를 같이한 양돈농가 두지팜은 이 시스템을 도입해 농장에서 사육 중인 돼지에게 사료와 음수로 매일 1억 마리 이상의 유산균을 먹이고 축사 소독 시에도 활용하고 있다. 이런 환경에서 자란 돼지가 바로 '두지포크'다.

분석 결과 두지포크는 다른 돼지고기에 비해 사람에게 좋은 불포화지방산은 6~10% 많고 6% 더 부드러운 것으로 나타났다. 영양 면에서도 비타민C, 오메가3 등이 풍부하다.

특히 연구진은 프로바이오틱스 급여가 장내 면역유발 유전자 발현을 감소시킴으로써 장내 염증을 줄이고 장관 발달과 장 건강을 개선할 수 있다는 사실을 미국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게재,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학교 사업단장은 "산학협력의 연구 성과인 두지포크가 소비자들께 소개하는 공식 자리에 참여한 것이 올해에만 3번째"라며 앞으로도 믿을 수 있는 국민을 위한 축산을 위해 꾸준히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내장산리조트가 확 달라집니다”  
부안군,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 구슬땀  
동학농민혁명의 태동 정읍, 혁명정신을 잇다  
포토뉴스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D-2` 깜짝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두 번째 믹스테이프를 깜짝 발매했다. 22일 소속사 .. 
`1일 1깡` 1000만뷰 초읽기...비 `깡` 뮤비..
'1일 1깡'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비(38·정지훈)의 '깡' 뮤직비디오가 1.. 
`삼시세끼` 손호준 빈자리...유해진·차승..
tvN 예능물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유해진이 흥미진진한 낚시와의 전쟁을 이어간다.2.. 
전미도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1위···..
뮤지컬배우 전미도가 음원차트를 점령했다.전미도가 부른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