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후 07: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연예

최강창민, 아마존·강원숲 살리기 동참

총 1억4000만원 기부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9일
ⓒ e-전라매일
듀오 ‘동방신기’ 멤버 최강창민(31)이 산불 피해가 심각한 브라질 아마존 살리기에 동참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에 따르면, 최강창민은 아마존 화재 피해 지역 복구와 환경 파괴 현장 조사를 위해 후원금 7000만원을 전달했다.
지난 5월 최강창민이 ‘환경 보호’를 테마로 리프레젠트와 컬래버레이션한 패션 아이템을 선보인 ‘리:맥스 프로젝트’ 수익금의 일부다.
최강창민은 “다시 지구의 상태를 최고로 아름답게 만들자는 의미를 담은 기부 프로젝트였던만큼, 환경을 보호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가 지난 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8월 한 달 동안 아마존 산불로 인해 우리나라 국토 4분의 1 크기에 달하는 2만5000㎢의 열대 우림이 불타 사라졌다.
브라질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아마존 개발을 밀어붙이면서 아마존 화재 발생 건수는 이전 대비 111% 증가했다. 브라질 숲 파괴 대부분은 소고기, 가죽을 얻기 위한 사료용 콩 재배와 소 목축이 원인이다.
마돈나, 스팅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도 아마존 화재 피해와 복구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최강창민은 국내 산림 조성에도 힘쓰고 있다. 나무 심는 사회기업 트리플래닛에 따르면, 최강창민은 강원 산불피해 복구 숲 조성 캠페인에 참여했다. 역시 ‘리:맥스’ 프로젝트의 수익금 중 7000만원을 이번 캠페인에 후원했다.
이번 숲 조성 캠페인은 지난 4월 4~5일 강원도 고성, 강릉, 속초 일대를 덮친 대형 산불로 국가 재난 사태 선포까지 이르렀던 산불피해 지역을 녹화하는 사업이다.
최강창민의 참여로 7000여그루의 소나무와 물참나무가 식재될 예정이다.
민가 피해가 심각했던 강릉 옥계면 일대에 집중적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최강창민은 국내외 숲 조성을 위해 총 1억 4,000만원을 기부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가을 임실N치즈축제서 즐겨요”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포토뉴스
한국영화100주년 기념축제 열린다
한국영화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0월 23~27일 ‘한국영화 100년 국제학술세미나.. 
H.O.T ‘세기를 건너 함께 해온 우리’
아이돌 그룹은 춤, 노래로만 무대를 만들지 않는다. 팬클럽과 쌓아온 추억도 한 요소..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