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9 오후 08: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연예

가을 개편한 MBC 라디오 재미 더하다

MC 장성규·가수 뮤지·개그우먼 안영미·개그맨 윤택 새 진행자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8일
MC 장성규, 가수 뮤지, 개그우먼 안영미, 개그맨 윤택이 새 진행자로 MBC 라디오에 활력을 준다.
장성규는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MBC 사옥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아침에 20대와 30대 청취자들에게 활력을 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전날 많이 무리해서 고단한 청취자가 있을 텐데 하루를 버틸 수 있는 에너지를 주겠다는 욕심이 있다”라며 “밝게 피곤한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다는 의무감을 갖고 있다”고 했다.
“라디오를 오래전부터 하고 싶었다”는 장성규는 “청취자를 통해 나도 치유되고 에너지를 받는다.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 TV프로그램을 줄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장성규는 아침 7시부터 9시까지 방송하는 MBC FM4U ‘굿모닝FM’의 진행을 맡았다. ‘굿모닝 FM’은 직장인과 학생에게 활력과 감동을 전하는 프로그램이다.
‘굿모닝FM’을 연출하는 박해화 PD도 장성규가 가진 에너지를 인정했다. “기분 좋은 아침을 전해주고 싶어 활력있는 진행자로 장성규를 택했다”라며 “웃음과 재미로 시작했으며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장성규의 진행으로 활발한 프로그램이 됐다”고 평했다.
이어 “장성규가 20대와 30대에게 지지를 많이 받고 있다”라며 “장성규가 취업 준비 등 많은 경험이 있어 취준생에게 격하게 공감하고 있다. 이런 청취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아이콘, 기분 좋은 설렘을 줄 수는 최적의 진행자로 생각한다. 앞으로 20대와 30대뿐만 아니라 전 시대를 아우를 수 있고 골든 마우스를 받을 수 있는 DJ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했다.
뮤지와 안영미는 나른한 오후 2시에 활력은 물론 더블 진행의 시너지로 한 재미도 주고 있다.
밤 8시에 시작하는 MBC FM4U ‘에헤라디오’에서 낮 2시부터 4시까지 안영미는 이날 간담회에서 “나쁜 남자를 만났다가 다정한 사람을 만난 기분이라고 처음에 적응이 안됐다”라며 “뮤지와의 진행에 우왕좌왕했지만, 지금은 다정한 뮤씨와 오래 진행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뮤지와의 더블 진행에 만족해했다.
MBC 라디오 프로그램 ‘친한 친구’ 이후 6년 만에 돌아온 뮤지는 “처음에 ‘2시 데이트’에 DJ로 초대됐을 때 안영미가 있어서 기분이 좋았다”라며 “낮 2시대가 에너지가 있어야 하는데 진행에 대한 도움이 절실했는데 DJ가 안영미라는 이야기를 듣고 기뻤다. 도를 넘기도 하는 안영미가 프로라서 선을 지키리라 기대한다. 깜찍한 방송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두시의 데이트’는 나른한 오후를 깨워주는 종합 음악 프로그램이다. ‘두시의 데이트’ 연출을 맡은 용승우 PD도 더블 진행에 대해 기대했다.
윤택도 진지한 시사 프로그램 ‘에헤라디오’에 재미를 더한다
‘나는 자연인이다’에 출연하는 윤택은 이날 간담회에서 “늘 밖에서 활동하다보니 스튜디오 안에서 하는 방송도 해보고 싶었다”라며 “가끔 4시간 예능에 출연하면 피로했는데 2시간 진행하니 기분이 좋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처음에 ‘에헤라디오’를 할 때 안영미랑 진행한다는 말을 들어서 기분이 좋았는데 막상 시작하니 안영미가 다른 프로그램으로 갔다는 말을 들었다”라며 “제작진으로부터 나 혼자한다는 말을 듣고 제작진이 나를 믿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했다 그 마음에 맞추려고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밤 8시부터 10시까지 ‘에헤라디오’의 연출을 맡은 김해나 PD는 개그맨 윤택에 단독 진행에 대한 믿음을 보여줬다. 김 PD는 “청취율이 가장 많이 나오지 않는 이 시간대를 그전에 많이 했던 시사 콩트 포맷에서 오락 포맷으로 전환했다”라며 “누가 DJ로 제일 좋을까 생각했다. 재미도 있고 따듯하고 사람 냄새도 나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어 유택을 택했다. 이웃잡 아저씨를 같은 윤택을 만나서 행운”이라고 했다.
이에 윤택은 “8시대를 맡으면서 청취율이 안 나오는지 지금 알았다”라며 ‘밤 8시 시간대 청취자가 30대부터 50대 초반까지 연령대로 편중돼 있다는 말을 들었다. 나랑 비슷한 나이대 공감대가 청취율에 작용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 (청취율이 낮다는) 말을 듣지 않도록 하겠다”는 각오를 더 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변화·혁신으로 경제도약 견인, ‘확’ 달라진 김제시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포토뉴스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파이팅 넘치는 ..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극복을 응원하는 에너지 넘치는 ‘파이팅 콘서트2’.. 
중견 무용가 류영수, 전통춤 선보여
다양한 전통춤 레파토리를 가진 중견무용가 류영수의 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 
전주영화제작소, 상시 제작지원 모집 공모 ..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전주영화제작소는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전북지역 영.. 
순창 타악&소리콘서트 ‘타톡’ 공연 열린..
순창군이 코로나19로 중단된 문화공연을 9일 처음으로 시행해 순창군민들은 물론 많은.. 
남원서 안숙선 명창을 만나다!
가왕 송흥록의 고향이자 수많은 명인·명창을 배출된 국악의 본산지, 남원에 ‘안숙선..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