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28 오전 11:33: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사설

코로나 19, 배려와 협조로 이겨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4일
코로나19가 무서운 속도로 퍼지면서 지구촌을 집어삼킬 혼돈의 블랙홀이 되고 있다.
최초 발생국인 중국은 확진자가 나온 지 두 달여 만에 10만 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사망자가 1000명을 훌쩍 넘었고, 의료 선진국임을 자위하던 우리나라와 일본은 생각지 못했던 신천지교회와 쿠르즈선 악재로 확진자가 각각 1,000명 선에 다다랐다. 코로나19 청정국이라던 이스라엘은 물론 미국과 유럽 및 이란, 아랍에미리트 등의 중동지역 방역망도 뚫려버렸다. 세계적인 역병으로 과거 유명세를 떨쳤던 메르스나 사스, 에볼라의 창궐 수준을 이미 뛰어넘은 이 같은 현상은 가히 재앙 급이다. 세계가 먹고 살기 위해 활발히 벌리던 교역과 각종 문화교류, 관광산업이 동시다발적으로 중단되고 있다.
제조업과 각종 플랜트산업은 중간재 공급이 막힘으로써 생산이 어려워지면서 기업의 투자심리는 얼어붙었다.
국내 사정은 더 어렵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역은 말할 것 없고, 전국이 황량한 회색도시로 변하고 있다. 지역경제의 버팀목이었던 대기업이 문을 닫으면서 대량의 실업자를 배출하고, 그에 기대 살던 영세 상인들은 하루아침에 길바닥에 나앉아야 할 신세가 되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역병 퇴치와 민생 안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지만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여력은 부족하다. 국민들의 시급한 현안인 생활안정을 정부가 충족해 주지 못하는 탓이다.
따라서 추경을 세우거나 예비비를 전용해 우선 이 난관을 피하는 게 급하다. 새 길은 그 뒤에 찾을 수 있다. 다만 그 과정에서 요구되는 것이 배려와 협조다. 국민과 정부의 생산적 대안 찾기를 당부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익산 구룡마을 죽림(竹林) 그 길을 걷다  
“남원시민 함께 힘 모아 코로나19 극복하자”  
미리보는 맑고 푸른 장수의 봄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온’ 뮤비 1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타이틀곡 ‘온(ON)’ 두.. 
재개봉 ‘라라랜드’, 박스오피스 1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화들이 잇따라 개봉을 연기하면서 이.. 
‘사랑하고 있습니다’ 대만 등 14개국 판..
24일 배급사 블루필름웍스에 따르면,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대만·싱가포르·말레.. 
정직한 후보, VOD 서비스
영화 ‘정직한 후보’가 24일부터 극장 동시 VOD 서비스를 시작했다.배급사 NEW는 “.. 
‘77억의 사랑’ 시청률 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JTBC 예능 프로그램 ‘77억의 사랑’ 시청..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