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8-12 오후 05:02: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
뉴스 > 사설

‘협치’ 강조하는 김관영의 도정 방향을 주시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2일
ⓒ e-전라매일
‘김관영 도지사 당선자의 도정 꾸리기가 여야와 도민들의 주목을 끌면서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당선 후 가장 먼저 구성한 인수위원회의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장차관급 인사를 영입한 데 이어 정무라인도 국회의원 출신 정치인을 기용했기 때문이다. 당선자는 또 국민의힘 정운천 도당위원장을 만나서는 여야 소통을 위해 3급 정책보좌관 추천을 부탁하기도 했다. 지역 발전에 필요하다면 여야가 손을 맞잡아야 마땅하다는 그의 실용주의 정치철학에 따른 것으로 짐작된다. 김 당선자는 평소에도 “정책이 이념에 사로잡혀서는 안 된다”며 “진보든 보수든 전북 발전과 삶에 도움이 된다면 적극 받아들이겠다”는 소신을 갖고 있었다. 따라서 이번 김 당선자의 인사나 정책 방향 설정은 현재까지만 보면 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엊그제 일어난 도청 공무원들의 사무 보고 시 발생한 인수위 T/F팀과의 반목과 같은 사소한 마찰은 김관영호의 순항을 막는 돌부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세심한 관찰과 사색이 요구된다. 하지만 김 당선자의 이 같은 인사는 본인이 일찌감치 구상한 인재풀에서 직접 선택되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그의 정치적 행보를 주시할 필요가 있다. 김관영 도지사 당선인은 2선을 지낸 중진급 국회의원이다. 이번 복당은 6년 만이지만 광역 단체장 공천을 받는 것도 힘들었다. 결과는 전국 최연소 당선자이자 적국 최다 득표자가 됐다. 지난주에는 전북 출신 정치 원로인 고건 전 총리와 강현욱 전 지사를 찾아가 당선 신고를 했다. 이 같은 행보는 그가 도지사에 연연하거나 만족하지 않겠다는 점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 다음 22대 총선은 24년 4월이다. 지사직 유지냐 국회 입성 재시도냐를 결정해야 할 시점에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하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최종오 익산시의회 의장 ˝시민행복과 익산발전에 노..  
금동·향교동·도통동 마을계획단 주민총회 성료  
무더위 날릴 강천산으로 떠나는 힐링여행  
군 장병과 함께 걸어 온 30년 백룡컴퍼니 ‘국군위문..  
자연이 좋다! 갯벌이 숨 쉰다! 고창으로 GO! GO!  
무주군, 귀농·귀촌 정책 ‘지역활력’ 불어 넣는다  
정헌율 시장 “KTX익산역 중심 경제부흥 이끈다”  
숲을 거닐고, 숲에 안겨보자!  
포토뉴스
국악관현악단 코라이즌 ‘판콘서트’, 8월 ..
부안군이 국악관현악단 코라이즌(대표, 이예원)을 초청하여 오는 8월 20일(토) 오후 3.. 
2022년 설림도서관 하반기 시민문화강좌 운..
군산시 설림도서관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평생교육과 문화체험을 할 수 있도록 오는 .. 
서학예술극장, 무료 기획 공연 시리즈 열어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에서 시행하는 ‘2022 민간문화시설 기획프로그램 지원사업’에 .. 
부안군문화재단, 석정문학관 하반기 문예창..
부안군문화재단(이사장 권익현, 이하 재단)에서 부안군에 거주하는 모든 지역민을 대.. 
권익현 부안군수, 제1회 주산사랑 작은예술..
권익현 부안군수는 5일 주산면 고산제 일원에서 개최된 제1회 주산사랑 작은예술제 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