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18 오후 06:45: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
뉴스 > 독자기고

코로나 19로 인한 학교폭력의 변화 유형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18일
ⓒ e-전라매일
SNS는 ‘Social Network Service’의 약자로, 인터넷을 통해 서로의 생각이나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게 해 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빠르게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는 좋은 점도 많지만 SNS에 게재된 개인 정보가 범죄에 악용될 수 있다. 이러한 시대적 변화의 흐름과 더불어 학교폭력도 변화되고 있다.
디지털 학교 폭력 중 카톡 왕따의 학교폭력은 강제로 단체 채팅방에 초대해 상대방에게 욕을 퍼 붓고 채팅방을 나가지 못하게 하는 행위를 말한다. 대리입금이란 돈을 빌려주고 수고비·지각비 명목으로 원금의 약 4-50%이상 고금리 이자를 요구하는 행위이다. 또, 데이터 셔틀이란 휴대폰 데이터 선물하기 기능을 이용해 데이터 상납을 요구하는 행위를 말한다.
사이버불링의 유형으로는 피해 학생이 SNS 채팅방을 나가도 계속 초대해 괴롭히는 카톡감옥, SNS 단체 대화방에서 특정 학생을 초대한 뒤 단체로 욕설을 하는 ‘떼카’, 특정 학생을 초대한 뒤 한꺼번에 채팅방을 나가버리는 ‘카톡 방폭’등이 있다. 사이버불링은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은밀하고 집요한 폭력이기 때문에 피해학생은 심각한 수준의 정신적 불안ㆍ이상 증세를 호소하는 등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사이버불링으로 피해를 당한 학생이 있다면 반드시 학교폭력신고상담센터인 117이나 학교전담경찰관, 112신고를 해야 한다. 시대가 변한만큼 육체적인 학교폭력뿐만 아니라 정서적으로 고통 받는 사이버불링에 대한 어른들의 인식이 변화해야하며 교사, 학부모 등이 청소년들의 주변에서 관심과 사랑으로 보듬고 학교폭력 징후가 있는지 여부를 발견하려고 노력하여야 하며 청소년들의 인터넷 과다 사용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남원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공 풍용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1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헌율 익산시장, 생생 소통행정 ‘호평’  
전주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전주’ 선포  
군산 째보선창, 도시재생으로 찾아온 변화  
소나무 향내 물씬 풍기는 솔다박 마을에서 여유로움 ..  
정읍시, 자연과 도시문화가 함께 하는 안전 행복 도시..  
부안군, 체육복지 실현 중점 투자  
김제 유망 중소기업, 코로나19 뚫고 매출 ‘ 껑충’  
익산시, 여의도 절반 넘는 ‘명품 도시 숲 조성’ 착..  
포토뉴스
고창군로컬JOB센터, ’근로자 문화의 날‘ ..
‘고창군로컬JOB센터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고용시장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 
유진섭 시장, ‘코로나19 방역에 시민 동참..
유진섭 시장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신춘음악회, `..
전북의 봄 풍경을 국악관현악의 선율로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전라북도립국.. 
남원의 춘향과 몽룡, 한양에서 창극의 멋 ..
춘향의 도시 남원에 소재한 국립민속국악원의 올해 대표공연인 창극 ‘춘향전-몽룡을 .. 
김제문화예술회관, `하모니 with 팝페라` ..
  김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오는 30일(금) 오후 7시 30분 문화가 있는 날 공연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