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8 오후 04:44: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사설

국가균형발전은 동서간 교류활성화가 답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4일



국토균형발전은 국가적 과제다. 모든 통치자들이 균형발전을 외치지만 실제 국토개발이나 예산배정 등은 그같은 목소리와 거리가 멀다. 국가예산은 부익부빈익빈 현상을 더 심화시키고 있다. 인맥과 정치적 힘의 역할관계에 따라 특정지역에 치우치는 행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국토균형발전은 산업과 문화관광, 광역 인프라 등의 고른 분포이고 그렇게 만들어 가는 것이다. 가장 기본은 사회적 기본시설인 SOC의 균형이고 각 분야의 교류의 활성화다. 그런데 우리나라 도로망 등 국토발전축이 남북으로 형성돼 동서축은 미미하다.
전북도와 전북연구원은 10일 전북연구원컨퍼런스홀에서 ‘동서내륙벨트 조성 방안’을 주제로 대구경북연구원, 균형발전위원회, 국토연구원, 산업연구원 등이 참여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현 정부가 강조하는 균형발전 전략 필요성에 따라 동서내륙벨트 조성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상생발전 전략 및 세부 추진방안 모색을 위해서라고 한다.
대구경북연구원 김주석 스마트공간연구실장은 동서내륙벨트 추진 주요의제로 산업기능과 관광기능을 접목한 ‘신 경제벨트 조성’과 군산과 포항이 각각 환황해 및 환동해 지역의 관문 역할을 강조했다. 전북연구원 이성재 연구위원은 동서내륙벨트의 의미를 한반도신경제 구상 내부 연계 축, 국토 동서 3축, 동서화합 및 국토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국가 핵심 지역성장벨트로 규정하는 등 여러 대안이 제시됐다.
동서화합과 국토균형발전노력은 국가적 과제다. 국가경쟁력을 제고하는 일이다.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고, 국가의 최우선 고제임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1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시민을 행복하게 하는 전주시의회 구현  
포토뉴스
영화<소리꾼>의 남원출신 국악인 이봉근 남..
남원 출신 소리꾼 이봉근이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을 들고 8일 남원에 찾아온.. 
화려한 황금빛으로의 초대, 구스타프 클림..
황금 색채의 거장으로 알려진 세계적인 화가 구스타프 클림트(1862년~1918년)의 레플.. 
전북도립미술관 오길예 개인전 개최
 
전북경찰청 아트홀서 서희정 작가 초대전 ..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에서는 서양화가 서희정 작가의 ‘들꽃이야기’ 작품을 전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박지은 작가의 옻칠화..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은 청년작가 공간기획전의 일환으로 <박지은 옻칠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