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5 오전 08:59: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전북 시장·군수협의회, 내장산국립공원 명칭변경 ‘반대’

- 명칭보전 위한 활동에 적극 협력키로 약속
박동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8일
ⓒ e-전라매일


전라북도 시장군수협의회(회장 황숙주 순창군수)가 48년 동안 명맥을 이어온 ‘내장산국립공원’ 명칭 변경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진섭 시장을 비롯한 도내 시장·군수들은 내장산국립공원 명칭을 굳건히 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내장산국립공원’의 명칭은 전북 도민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인정하는 고유명사로 2007년 환경부의 종합적 판단 결과 명칭이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이후 중요한 변경 사유가 없는데도 일부 지역의 이익을 위한 명칭변경 문제로 갈등의 대상이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협의회는 내장산국립공원의 명칭보전을 위한 활동에 전북 시·군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 충분한 논의를 거쳐 전북도와 중앙부처에 건의해 현실화 방안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유 시장은 “내장산국립공원이라는 고유명사로 함축된 비물질적 가치와 생태관광 브랜드로서의 가치 보호가 중요하다”며“48년간 명맥을 이어온 내장산국립공원의 위상을 유지하고 그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합리적인 대응방안을 내부적으로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 시장·군수협의회가 지난 7일 고창군 상하농원 파머스빌리지에서 열렸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전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추진사항과 각 시·군별 주요안건, 홍보 사항 등을 논의했다.




협의회에선 △내장산국립공원 명칭 보전 △한국전쟁 민간인 희생 사건 등 과거사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법률개정 촉구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 △전라북도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지원 지급 시기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박동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내장산리조트가 확 달라집니다”  
부안군, 코로나19 청정지역 유지 구슬땀  
동학농민혁명의 태동 정읍, 혁명정신을 잇다  
포토뉴스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방탄소년단 슈가, 믹스테이프 `D-2` 깜짝 ..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두 번째 믹스테이프를 깜짝 발매했다. 22일 소속사 .. 
`1일 1깡` 1000만뷰 초읽기...비 `깡` 뮤비..
'1일 1깡'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비(38·정지훈)의 '깡' 뮤직비디오가 1.. 
`삼시세끼` 손호준 빈자리...유해진·차승..
tvN 예능물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유해진이 흥미진진한 낚시와의 전쟁을 이어간다.2.. 
전미도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 1위···..
뮤지컬배우 전미도가 음원차트를 점령했다.전미도가 부른 tvN 목요극 '슬기로운 의사..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