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9 오후 07:22: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사설

라돈 기준치 초과학교 시설개선 시급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0일

도내 초·중·고 12곳이 아직도 1급 발암물질인 라돈(Rn) 기준치를 크게 초과하는 것으로 확인돼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된다.
이 같은 사실은 국회 신용현(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이 지난 7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지난해 전국 초·중·고 실내 라돈 기준치 측정 결과’를 분석한 결과다. 교육부는 지난해 전국 1만1,289개 초중고를 대상으로 실내 라돈 함량을 측정, 총 41개 교가 기준치를 크게 초과한 것으로 확인했다. 전북은 12개교로 17개교가 초과한 강원도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많았다.
라돈은 방사선원소로 1급 발암물질이다. 무서운 것은 라돈이 방사선 원소를 방출할 때 만들어지는 ‘붕괴산물’이다.
하지만 라돈은 무색·무취·무미(맛)한 가스인 탓에 붕괴산물이 공기중의 작은 먼지에 달라붙어 호흡할 때 폐에 따라 들어가도 알 수가 없다. 그 과정에서 붕괴산물은 폐 안에서 다시 한번 붕괴하면서 방사선 α선을 방출, 폐 내세포 DNA를 변형시켜 폐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수년 전부터 시작된 각급 학교 석면 제거도 이 같은 라돈 피해를 없애기 위함이었다.
하지만 아직도 제거하지 않은 학교가 도내에 12곳이나 된다니 놀랍다. 도교육청은 그동안 뭘하고 있었는지, 해당 학교 측은 학생이나 학부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는지도 궁금하다.
더구나 도교육청이 보유하고 있는 라돈 측정 기구도 수동형 리더기1개와 전리적충전망 55개와 에스챔버 40개에 불과하다고 한다. 학교는 학생이 가장 귀중한 존재 아닌가. 요즘 들어서는 침대와 라돈 온수 매트, 생리대 등도 라돈 기준치를 훨씬 웃돌고 있다니 잠도 안심하고 잘 수 없는 세상이 된 것 같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변화·혁신으로 경제도약 견인, ‘확’ 달라진 김제시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포토뉴스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파이팅 넘치는 ..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극복을 응원하는 에너지 넘치는 ‘파이팅 콘서트2’.. 
중견 무용가 류영수, 전통춤 선보여
다양한 전통춤 레파토리를 가진 중견무용가 류영수의 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 
전주영화제작소, 상시 제작지원 모집 공모 ..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전주영화제작소는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전북지역 영.. 
순창 타악&소리콘서트 ‘타톡’ 공연 열린..
순창군이 코로나19로 중단된 문화공연을 9일 처음으로 시행해 순창군민들은 물론 많은.. 
남원서 안숙선 명창을 만나다!
가왕 송흥록의 고향이자 수많은 명인·명창을 배출된 국악의 본산지, 남원에 ‘안숙선..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