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09 오후 08: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
·17:00
··
·17:00
··
·17:00
··
·18:00
·15:00
뉴스 > 사설

김장재료 불법유통 집중단속 필요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0일


김장은 우리국민들에게는 1년 먹거리다. 김장에는 배추는 물론 고춧가루와 젓갈류 등 각종 재료가 필요하다. 어느 것이든 마찬가지이지만 먹거리는 원산지를 속여서는 안 된다. 미 표시나 거짓표시는 불법으로 폭리를 취하려는 악덕행위다. 김장철을 맞아 관계기관의 보다 적극적인 불법유통행위 근절노력이 필요하다.
그런데 도내에서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지난 7일 중국산 냉동 불량 젓새우의 대량 불법 유통첩보를 입수하고 단속에 나선 전라북도 민생특별사법경찰이 일당을 붙잡았다. 새우젓의 원재료인 젓새우 어획량이 시기적으로 대폭 감소한 반면 김장으로 수요는 늘어나 가격이 폭등한 틈을 타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이다.
적발된 업체는 지난달 5일 중국산 냉동 젓새우 2톤의 포장지를 제거한 뒤 위생시설이 전혀 돼있지 않은 군산 내항 부둣가 노상에서 해동하고 바닷물로 세척 한 뒤 아무런 표시 없이 플라스틱 박스에 재포장해 새벽 시간대를 이용해 냉동 등 위생시설을 갖추지 않은 일반 트럭으로 판매하다 잠복 중이던 특별사법경찰에 적발됐다. 이 업체는 7월 초순부터 약 10톤 정도의 중국산 냉동 젓새우를 이 같은 방법으로 원산지 등 아무런 표시 없이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같은 불법이 없어야 하겠지만 근절되지 않고 있다. 김장철을 앞두고 절임배추와 젓갈류는 물론 고춧가루와 당근, 향신료 등 각종 김장재료가 불법 유통될 가능성이 많다. 관계기관은 각종 김장재료에 대한 강력한 단속으로 소비자들이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불법유통근절에 나서야 할 것이다. 물론 소비자들도 가격이 현저하게 싼 제품이나 제품용기에 표시가 없는 제품 등은 구입을 삼가고 관계기관에 신고하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변화·혁신으로 경제도약 견인, ‘확’ 달라진 김제시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지속 가능 매력도시 부안 실현 최선”  
제8대 익산시의회 전반기 의정활동 결산  
포토뉴스
코로나19 극복을 염원하는 파이팅 넘치는 ..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극복을 응원하는 에너지 넘치는 ‘파이팅 콘서트2’.. 
중견 무용가 류영수, 전통춤 선보여
다양한 전통춤 레파토리를 가진 중견무용가 류영수의 춤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 
전주영화제작소, 상시 제작지원 모집 공모 ..
(재)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전주영화제작소는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전북지역 영.. 
순창 타악&소리콘서트 ‘타톡’ 공연 열린..
순창군이 코로나19로 중단된 문화공연을 9일 처음으로 시행해 순창군민들은 물론 많은.. 
남원서 안숙선 명창을 만나다!
가왕 송흥록의 고향이자 수많은 명인·명창을 배출된 국악의 본산지, 남원에 ‘안숙선..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