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12-12 오전 08:53:5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9:00
··
·19:00
·17:00
··
·17:00
··
·17:00
··
·17:00
뉴스 > 사설

김장재료 불법유통 집중단속 필요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0일


김장은 우리국민들에게는 1년 먹거리다. 김장에는 배추는 물론 고춧가루와 젓갈류 등 각종 재료가 필요하다. 어느 것이든 마찬가지이지만 먹거리는 원산지를 속여서는 안 된다. 미 표시나 거짓표시는 불법으로 폭리를 취하려는 악덕행위다. 김장철을 맞아 관계기관의 보다 적극적인 불법유통행위 근절노력이 필요하다.
그런데 도내에서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지난 7일 중국산 냉동 불량 젓새우의 대량 불법 유통첩보를 입수하고 단속에 나선 전라북도 민생특별사법경찰이 일당을 붙잡았다. 새우젓의 원재료인 젓새우 어획량이 시기적으로 대폭 감소한 반면 김장으로 수요는 늘어나 가격이 폭등한 틈을 타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이다.
적발된 업체는 지난달 5일 중국산 냉동 젓새우 2톤의 포장지를 제거한 뒤 위생시설이 전혀 돼있지 않은 군산 내항 부둣가 노상에서 해동하고 바닷물로 세척 한 뒤 아무런 표시 없이 플라스틱 박스에 재포장해 새벽 시간대를 이용해 냉동 등 위생시설을 갖추지 않은 일반 트럭으로 판매하다 잠복 중이던 특별사법경찰에 적발됐다. 이 업체는 7월 초순부터 약 10톤 정도의 중국산 냉동 젓새우를 이 같은 방법으로 원산지 등 아무런 표시 없이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같은 불법이 없어야 하겠지만 근절되지 않고 있다. 김장철을 앞두고 절임배추와 젓갈류는 물론 고춧가루와 당근, 향신료 등 각종 김장재료가 불법 유통될 가능성이 많다. 관계기관은 각종 김장재료에 대한 강력한 단속으로 소비자들이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불법유통근절에 나서야 할 것이다. 물론 소비자들도 가격이 현저하게 싼 제품이나 제품용기에 표시가 없는 제품 등은 구입을 삼가고 관계기관에 신고하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


admin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산업다변화로 새만금 신산업도시 역할 기대..  
˝고창군민의 안전한 삶 위해 쉼표 아닌 마침표만 허..  
연말을 마무리하는 송년국악 큰잔치  
‘가축전염병 제로’ 청정 김제 사수  
군산경찰서, 사회적 약자 보호 ‘앞장’  
기록문화유산의 보고 명맥 이은 ‘전주정신의 숲’  
전국서 찾아오는 학교 ‘강호항공고교’ 인기  
전북 출신 민주 인사들의 모임 ‘전민동’ 김영일 회..  
포토뉴스
트와이스 지효 부상·나연 스토킹···JYP..
그룹 ‘트와이스’ 지효가 공항에서 인파에 떠밀려 부상을 당한 것과 관련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강경 대응을 하고 나섰다. 9일 JYP에 .. 
‘겨울왕국2’ 개봉 17일만에 ‘1000만’
영화 ‘겨울왕국2’가 개봉 17일 만에 1000만 관객 고지를 밟았다. 영화진흥위원회에 .. 
도경완·장윤정 부부, ‘슈돌’ 출연
도경완 KBS 아나운서와 가수 장윤정 부부가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 
`묻고 더블로 가` 곽철용 인기 역주행...김..
"묻고 더블로 가" "마포대교는 무너졌냐" "어이 젊은친구, 신사답게 행동해" "화란아,.. 
`천하의 밴드` U2, 첫 내한···어떤 `평..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