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1-18 오후 01:00: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군산시,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와 지역연계 협력사업 추진

-네이버와 함께하는 소프트웨어야 놀자 @군산, 내년 1월 진행
박수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13일

ⓒ e-전라매일


군산시와 네이버가 손을 맞잡고 지역연계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네이버와 군산시는 협력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달 28일 군산시청과 이달 13일 성남에 소재한 네이버 본사에서 2차례 실무회의를 가졌다.

두 기관은 ‘네이버와 함께하는 소프트웨어야 놀자 @군산’이라는 주제로 내년도 1월 협력사업을 진행한다.

네이버가 가진 노하우와 인프라를 활용해 군산 지역아동센터 아동들에게 코딩소프트웨어 교육을 진행한다는 내용이다.

프로그램은 내년 1월 14일부터 18일까지 3일간 총 6회 교육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120명의 학생들이 코딩교육을 수료할 예정이다.

김봉곤 기획예산과장은 “국내 최대 포털 기업인 네이버는 첨단 콘텐츠 산업은 물론 AI산업 등을 주도하는 글로벌 기업”이라며, “이번 협의된 지역 연계사업을 계기로 네이버와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향후 지역발전을 위한 추가 사업발굴에 협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관계자는 “군산시가 기업을 직접 찾아 지역발전을 위한 아이템 발굴에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라며, “기업 입장에서 도울 수 있는 부분이 무엇이 있을지 같이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시는 제조업 위주의 산업구조를 개편하고 미래산업, 첨단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과 연계한 신규사업 발굴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박수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12월 1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따뜻한 온정의 손길로 훈훈함 더하는 소룡동  
■ 완주군 2020년 군정운영 방향-수소 시범도시·문화..  
전북119안전체험관, 일상 속 안전 추구 ‘앞장’  
청년이 살고 싶고, 청년이 돌아오는 김제 실현  
한국소리문화전당 개관 20년 기념 경기필 초청 2020 ..  
“정의로 경제 도약하는 김제시민의 시대 완성할 것”  
군산근대박물관 작년 한 해 관람객 95만 달성 ‘인기..  
군민 행복한 무주다운 무주 만들기 ‘힘찬 발걸음’  
포토뉴스
JTBC, 설 연휴 `가장 보통의 연애` 등 영화..
JTBC가 올해 설 연휴 영화 4편, 트로트 특집, 올림픽 축구 중계방송, 다큐멘터리 등을 방송한다. JTBC는 설 특선영화로 '가장 보통의 연.. 
방탄소년단 `블랙스완`, 93개 지역 아이튠..
18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 스완(Black Swan)'은 이날 오전 9시.. 
박주호·안나 부부 셋째 출산 ˝안녕 베이..
축구선수 박주호(33·울산 현대 축구단)가 세 아이의 아빠가 됐다.박주호 아내 안나 .. 
방탄소년단, 오늘 신곡 공개···˝아트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7일 오후 6시 국내외 음원사이트에서 정규 4집 '맵 오브 .. 
박나래의 ‘스탠드업’ 정규편성 “화요일..
개그우먼 박나래의 ‘스탠드업’이 정규 편성된다. KBS 2TV ‘스탠드업’은 28일부터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