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3-29 오후 07:24:5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4:00
··
·14:00
··
·14:00
··
·14:00
··
·13:00
··
뉴스 > 연예

BTS “새 앨범, 현재 느끼는 감정들 솔직하게 풀어내”

정규 4집 발매 기념 기자회견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4일
ⓒ e-전라매일
“수없이 거친 길들, 현재 느끼는 감정들을 솔직하게 풀어냈어요. 숨기고 싶은 것을 드러내는 동시에 그것도 저희의 모습임을 알게 된 고백을 들려드리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진은 24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발매 기념 기자회견에서 이 번 앨범에 대해 이렇게 소개했다.
지난해 4월 발매된 전작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의 연작 앨범이다. 이 앨범 공개 당시 예고됐던 키워드인 ‘섀도우’, ‘에고’ 키워드가 이번 앨범에 함께 포함됐다. 앞서 이 키워드가 각자 다른 앨범에 실려서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RM은 “저희가 작년 8, 9월에 장기 휴가를 떠나게 되면서 컴백이 미뤄지게 됐다”면서 “10개월 만에 컴백을 하게 되면서 양질의 많은 이야기를 하게 됐고 ‘섀도우’, ‘에고’를 합치게 돼서 이야기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 과정에서 저희의 상처와 시련을 일부로 받아들였고, 그래서 ‘섀도우’ ‘에고’가 합쳐졌다”고 덧붙였다.
RM은 그래서 앨범 타이틀에 ‘7’이 포함된 것이 적절해질 수밖에 없었다고 강조했다. RM은 “많은 영혼과 힘과 노력을 털어놓아서 완성한 앨범”이라고 했다.
‘맵 오브 더 솔 : 7’은 지난 21일 발매 동시에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세계 91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1위를 차지했으며, 발매 첫 날 판매량 265만 장을 넘기며 전무후무한 기록을 써내려가고 있다.
타이틀곡 ‘온’은 83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멜론, FLO, 지니, 벅스, 소리바다 등 5개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의 실시간 차트에서 모두 1위를 기록했다. 수록곡들도 상위권에 올라 차트를 장악했다. 발표 3일이 지난 현재까지도 계속 정상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4일 미국 NBC 채널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최초로 ‘온’의 무대를 선보인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2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사람의,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전주형 재난기본..  
시민 중심 행정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한 정읍 건..  
장수군,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두 팔 걷다  
전주 행복 구현 선도하는 안전지킴이 ‘덕진소방서’  
<원광대학교병원>당신의 빠른 치유를 위한 올바른 건..  
천혜의 고장 ‘진안고원’  
익산 구룡마을 죽림(竹林) 그 길을 걷다  
“남원시민 함께 힘 모아 코로나19 극복하자”  
포토뉴스
위너 김진우, 4월 2일 입대
그룹 ‘위너’의 멤버 김진우가 사회복무요원으로 병역 의무를 이행한다.27일 소속사 .. 
트로트 가수 홍진영, 다음달 1일 컴백
트로트 가수 홍진영이 다음 달 컴백한다.27일 소속사 IMH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홍진.. 
코로나19 여파 속 공포영화 흥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많은 영화들이 개봉을 미룬 가운데, 공.. 
방탄소년단 ‘온’ 뮤비 1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 타이틀곡 ‘온(ON)’ 두.. 
재개봉 ‘라라랜드’, 박스오피스 1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화들이 잇따라 개봉을 연기하면서 이..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