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10 오전 08:58: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정읍구절초향토사업단, 정읍구절초산업 발전 역할 ‘톡톡’

- 향기도시와 함께 건강도시 꿈꾼다!


- 구절초생산업체·GC녹십자웰빙 공급계약 중개 역할

조경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31일
ⓒ e-전라매일


정읍구절초향토사업단(단장 이완옥)이 구절초 재배 면적 확대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향토사업단의 자립화를 위한 방향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읍구절초향토사업단은 국가공모사업에 선정돼 지난 2017년 출범, 올해까지 구절초 산업 관련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구절초 관련 기초연구개발과 시설구축강화사업을 중심으로 한 참여업체의 다양한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지역 구절초 생산업체인 꿈의 향기, (유)정읍구절초와 GC녹십자웰빙이 구절초향토사업단의 중개를 통해 건조 구절초 12톤의 납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앞서 지역 구절초 생산업체와 GC녹십자 간의 상생발전을 위해 현장 방문, 성분 검사 등의 과정이 이뤄졌다.



상생 방안을 논의하다 구절초향토사업단의 중개로 계약이 성사된 것이다.



이에 따라 지역 구절초 생산업체는 GC녹십자웰빙에 올해 12톤의 건조 구절초를 납품하고, 내년에는 20톤의 물량을 확대·공급할 계획이다.



건강기능식품 등 의약품 전문기업인 GC녹십자웰빙은 2018년부터 구절초 성분 검사를 통한 사전조사를 마친 상태다.



최근 구절초추출물을 활용한 무릎관절염 통증 개선 효과를 확인해 식약처에 건강기능성 원료 허가를 신청해놓은 상태로 향후 구절초 관련 제품개발을 위한 밑그림을 그린다는 방침이다.



이완옥 향토사업단장은 “향기공화국의 정읍의 대표 향기 자원인 구절초 산업이 향기 관광산업과 건강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조경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3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경찰, 여성·어린이가 안전한 종합 치안의 선두  
김제시 농업발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열다  
세계유산 익산 ‘백제유적지구’ 무왕도시 도약  
“농사요? 저는 공부하면서 짓습니다”  
정읍 허브원, 아시아 최대 라벤더 농장 조성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  
“548정책으로 장수 제2의 도약 발판 마련”  
상생과 공존의 세상을 만들어가다!  
포토뉴스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장미갤러리, 전승택 개..
장미갤러리가 군산출신의 작가들의 개인전을 잇달아 계최할 계획으로 시민들에게 다가.. 
고창성호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고창군 성호도서관이 오는 10일부터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참가자를 모.. 
한 여름밤의 향연 “CBS행복 콘서트”개최
장수군은 오는 7일 저녁 7시30분부터 번암면 시동강 천변공원에서 ‘장수군과 함께하.. 
온라인으로 만나는 ‘2020 전라북도공연예..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는 '2020 전라북도공연예술페스타'가 올해는 온라인으로 개.. 
한국의 서원을 온라인으로 만난다
한국의 서원을 온라인으로도 만날 수 있게 됐다.국립전주박물관(관장 직무대리 정상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