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8-02 오전 09: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양심적 병역거부` 첫 대체복무 시행…전북은 4명 포함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7일
ⓒ e-전라매일
종교적 신념 등을 따른 양심적 병역 거부자들을 위한 대체복무제가 처음 시행됐다.

27일 전북병무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 대전교도소 내 대체복무 교육센터에서 양심적 병역거부자 63명을 대체복무요원으로 처음 소집했다. 이 가운데 전북은 4명이 포함됐다.

이들은 앞으로 3주 동안 대전교도소 내 대체복무 교육센터에서 교육을 받은 뒤 대전과 목포교도소에 우선 배치될 예정이다. 현역병이나 보충역이 입영 전 받는 군사훈련은 받지 않는다.

교육기간을 포함한 36개월간 합숙 복무하며 교정시설의 급식, 물품, 보건위생, 시설관리 등 보조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월급, 휴가 등은 현역병과 동일한 수준의 처우가 적용되며, 정당한 사유 없이 8일 이상 복무를 이탈할 시 대체역 편입이 취소돼 형사처벌을 받게 된다.

2차 대체복무요원 소집은 오는 11월 23일로, 42명이 소집될 예정이다.

이영희 전북병무청장은 "대체역 제도가 도입된 이래 전날 처음으로 대체복무요원이 소집이 시행됐다"면서 "앞으로 대체역 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통해 국민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체복무제 시행은 2018년 6월 헌법재판소의 병역법 제5조 헌법불합치 판결 2년 4개월 만이다. 당시 헌재는 양심적 병역거부자를 처벌하는 조항이 헌법에 어긋나지는 않지만, 병역법을 개정해 대체복무를 병역의 종류에 포함하라는 취지로 결정했다.

지난해 말 병역법 개정안과 '대체역의 편입 및 복무 등에 관한 법률'(대체역법)이 국회를 통과했고, 올해 대체역 심사위원회가 구성되고 편입 기준 등의 후속 조치가 완료되며 이날부터 본격 시행에 돌입하게 됐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여름철 휴가, 시원한 장수로 떠나자”  
성남시전북도민회 정기호 사무총장  
견훤대왕이 꿈꾼 나라 백제의 부활  
“가장 좋은 복지는 일을 통한 복지입니다”  
‘군민의 소리 귀 기울이는 신뢰받는 의회’ 만들기 ..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회복에 역량 총동원  
안정적 정착 마련을 위한 남원형 다문화정책 ‘풍성’  
강임준 군산시장, 시민과 소중한 약속‘공약’성공적!  
포토뉴스
한여름 무더위, “명사특강”으로 날린다!
장수문화원(원장 한병태)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8월 5일부터 한 달간 주제별 명사를 .. 
부안누에타운, 코로나19 극복 파랑새 공간 ..
코로나19 극복과 종식을 염원하며 청소년시설팀 전 직원 행복(희망)의 새를 접다.코로.. 
남원 청계리 고분군, 전북지역 가야계 고총..
전라북도와 남원시는 2021년 7월 30일 남원 청계리 고분군(전라북도 기념물 제145호) ..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 지자체와 부..
남원시 등 10개 지자체(전라북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남원시, 함안군, 고령군, 김해.. 
세계유산 익산 백제왕궁, 역사문화환경 회..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익산 왕궁리유적 일대에 문화재 보호구역이 신규로 지정되면서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