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2-03 오전 08:57: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무주읍 평촌마을 장미터널 조성

구덩이 파는 작업 등
주민·공무원 재능기부로 진행

김정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7일
ⓒ e-전라매일
무주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공동위원장 이종현, 이정은)는 지난 24일 협의체 위원을 비롯해 평촌마을 주민 등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평촌의 정원’ 만들기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평촌의 정원’ 만들기 사업은 행정안전부 공모 사업으로 ‘평촌마을 복지1촌 맺기’ 중 주민 공동체 역량 강화를 위해 기획한 장미터널 산책로 조성이다.
평촌마을 안쪽에 위치한 수능골 소하천을 중심으로 설치한 장미터널은 지난 8월 22일 1차로 협의체 위원, 마을 주민들이 힘을 모아 종일 구슬땀을 흘린 끝에 폭 2m, 길이 40m 규모의 기본 시설 설치를 마쳤다. 특히 작업들은 대부분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 농업지원과 농업기계팀에서 장비(미니굴삭기)를 지원받아 무주읍 직원이 손수 나서 장미 묘목을 식재할 구덩이 파는 작업에 재능 기부에 나섰다. 그리고 기술연구과로 부터 퇴비를 후원받는 등 동원 가능한 자원을 연계해 효율성 있게 사업을 진행하는 열성을 보였다.
마을의 이장을 비롯해 노인회장, 개발위원장, 청년회장 등 구심체들이 나섰으며. 부녀회원, 노인회 어르신들까지 동참해 훨씬 신속하고 순조롭게 작업을 완료할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부녀회에서는 고된 작업에 지친 주민들을 위하여 따끈한 찌개와 생선구이, 나물 등으로 맛있는 점심을 준비, 주민들 간의 결속력을 다지는 소중한 시간을 나눴다.
2021년에는 화려한 장미꽃이 가득 넝쿨져 꽃향기 가득한 산책로가 만들어져 마을 주민뿐만 아니라 지역민들에게도 볼거리가 제공되면서 소박하지만 아름다운 무주읍의 또 하나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021년 전라북도 주민참여예산제도 주민밀착형 도민제안 공모로 마을에서 신청한 “수능골 소하천 스틸 그레이팅 설치 공사” 가 확정된다면 주민들이 터널 안에 모이고 머물며 함께 어울리는 또 하나의 힐링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전망이다.


김정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농생명 수도 높을 고창, 천혜자연과 선사문화, 시민과..  
“청년이 살고 싶은 김제시 청년시점 진지한 성찰서 ..  
“노인과 장애인 모두 보듬는 건강한 울타리 더욱 확..  
“만족한 삶, 행복한 진안군민” 대한민국 행복지도 ..  
가장 안전한 군산, 존경과 사랑받는 군산경찰  
고창人 삶 품은 食醋 변화를 품고 世界 식탁으로...  
쉼과 치유 따라 오른쪽으로 걷는 군산 여행  
新산업메카 ‘완주 테크노밸리 2산단’ 분양 각광  
포토뉴스
고창군립도서관 인문학 특강, ‘백범이 청..
고창군은 오는 7일 오후 7시 고창군립도서관 문화강좌실에서 표정훈 전 한양대 교수와.. 
백제고도 익산, 주민협의회 운영 ‘우수’
익산고도육성·세계유산보전관리주민협의회가 백제고도 익산의 정체성 회복을 위해 활.. 
‘주향(酒香) 거리(가칭)’ 조성으로 골목..
정읍시가 막걸리 특화 거리를 조성해 관광명소로 육성하고, 지역 막걸리의 전국화 목.. 
‘2020 도시재생 청년 해커톤’ 비대면 개..
정읍시가 도시재생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마련했다.1일 시.. 
‘한길 걸어온 기능인’ 제1호 석공예 명장..
익산을 대표하는 제1호 석공예 명장이 탄생해 화제다.시는 지난달 30일 명장심사위원..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