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3-22 오후 05:56: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회일반

부안군, 불가사리 액비 공급 3년간 농가경영비 38억원 절감


박동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1월 20일
ⓒ e-전라매일


부안군농업기술센터(소장 정혜란)는 작년 12월말 폭설과 강풍으로 생육이 저조한 시설작물의 냉해 피해를 줄이기 위해 300농가 2,500여동 시설하우스에 대하여 불가사리 액비를 무상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불가사리는 바다의 해적이라고 불리며 양식장 등을 황폐화시켜 물고기들이 살 수 없는 환경을 만든다. 이러한 불가사리 구제를 위해 많은 시군에서 노력하고 있지만, 수거한 불가사리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악취, 토양오염, 환경오염 등을 일으키는 골칫거리 생물이기도 하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부안군은 불가사리 자원화 사업을 통해 2020년부터 불가사리 액비로 만들어 농가에 보급하고 있는데 3년간 총 240톤의 불가사리를 부안 앞바다에서 수거하여 부안군내 양식장의 어패류를 보호하였을 뿐만 아니라 121톤의 액비를 농가에 공급함으로서 38억원의 농가경영비를 절감하는 효과를 거두었으며, 해양 생태계 보전과 화학비료 절감으로 자연순환농업에도 기여하고 있다.



불가사리 액비(상품명 : 불팜)의 주 성분은 아미노-칼슘으로 광합성 촉진과 도복방지, 뿌리발달 촉진 및 수량증대 효과가 있으며 농업기술센터 미생물배양센터에서 생산 보급중인 미생물과 혼용하여 사용할 경우 더욱 효과가 크다.




올해도 불가사리 80톤을 수매하여 어가들의 소득 향상은 물론 어족 자원 보호와 자연 환경을 복구하는데 힘쓸 예정이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불가사리 액비 처방 기준 마련을 위해 감자 재배와 관련하여 올해부터 연구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작목별·시기별 불가사리 액비 처방 기준을 지속적으로 연구하여 농가 지도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박동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1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북의 숨은 고수를 찾아서-베이시스트 윤시양을 만나..  
“신성장 동력 마련” 전북도-정치권-완주군 합작품  
익산시 국가식품산단 유치 ‘미래식품산업 중심’되다  
2023년 세계 물의 날 특별 칼럼-물을 물로 보지 마라  
부안소방서, 봄철 화재 대비 맞춤형 예방대책 추진  
‘일제 강점기 해외동포들의 망명문학’을 연재하며(3..  
민선8기, 남원시 따뜻한 동행 행복한가정  
김제시, 민선8기 전북권 4대 도시 실현 인구정책 총력..  
포토뉴스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호남지회 2023정기..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호남지회(회장 장효선)의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2023정기.. 
전통문화콘텐츠연구소 연, 제주대학교와 전..
(사)전통문화콘텐츠연구소 연(대표 김소영)은 제주대학교 해양스포츠센터(센터장 서태.. 
2023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신년인사회
‘2023년 전라북도문화관광 신년인사회’가 2월 27일 전주 라한호텔 온고을홀에서 열.. 
2023 아러스나인 패션&뷰티쇼 모델선발 대..
환경문화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전라매일신문이 후원한 ‘2023 대한민국 아러스나인 ..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사기장 장동국 공개행..
김제시에서 활동하고 있는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장동국씨의 공개행사가 3월1일부터 7..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