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5-26 오전 10:15: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7:00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뉴스 > 사회

<군산해경>신시도 몽돌해수욕장 인근 갯바위 청소년 3명 구조


송효철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3월 21일
ⓒ e-전라매일


바닷물이 높아져 갯바위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던 청소년 3명이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1시 29분께 군산시 옥도면 신시도 몽돌해수욕장 인근 갯바위에서 낚시를 즐기던 고등학생 A군(17세) 등 청소년 3명이 밀물에 고립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으로 구조를 급파했다.

사고 개요와 위치를 전달받은 새만금파출소는 해당 위치가 수심이 얕아 연안구조정 접근이 어려워 자칫 파도에 의한 2차 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

해경은 고심 끝에 이들이 고립된 반대방향에서 바위산을 넘어가 구조하기로 결정하고 깎아지는 비탈길을 올라 로프 구조법을 이용해 2명을 구조했다.

또한 2명을 구조하는 과정에서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나머지 한 명은 구조보드를 이용해 구조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새만금파출소 정종훈 경장은 “구조과정에서 물이 차올라 자칫 잘못하면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는데, 만조가 되기 전에 모두 구조 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들은 썰물 때 갯바위로 낚시를 하러 이동했다가 밀물로 바닷물이 차오르자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오후 1시 55분께 구조된 청소년 3명을 보호자와 함께 119에 인계 했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서해안은 조수간만의 차이가 커 고립사고가 자주 발생한다”며 “갯바위 등 연안해역을 방문할 때는 해당 지역의 밀물과 썰물 시간을 반드시 확인하고 구조요청을 할 수 있도록 휴대전화를 꼭 챙겨줄 것”을 당부했다.


송효철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3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라매일, ‘환경·사회·거버넌스’ 지속가..  
춘향 본산지에서 ‘춘향’ 만나보자  
“제9회 무주 마을로가는 축제”  
민선 8기 고창군 동학농민혁명 위상 강화 나선다  
박성수 부안경찰서장 취임 100일-“기본과 원칙을 치..  
2023 ‘K-웰니스 푸드&투어리즘 페어’성공적 개최  
‘일제 강점기 해외동포들의 망명문학’을 연재하며(4..  
“섬세하고 부드러운 젊은감각” 권미자 순창서장  
포토뉴스
전통문화마을, 사랑방 문화풍류’문화강좌 ..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사)전통문화마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랑방 문화.. 
효지도자 19기 개강식
사)전북노인복지효문화연구원 (소순갑 총재)은 전주시가 지원하는 전주 19기 효지도사.. 
남원농악, 국가무형문화재 농악 큰잔치 마..
남원에서 오는 8일 국가무형문화재 농악큰잔치가 펼쳐진다. 사단법인 국가무형문화재 ..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호남지회 2023정기..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호남지회(회장 장효선)의 ‘한국예술문화명인진흥회 2023정기.. 
전통문화콘텐츠연구소 연, 제주대학교와 전..
(사)전통문화콘텐츠연구소 연(대표 김소영)은 제주대학교 해양스포츠센터(센터장 서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