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9-26 오후 06:16: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생활/스포츠

“너무 비싸다” 파리올림픽 입장권 가격 불만

조직위 "도쿄보다 싸"… 개막식 380만원·육상 준결승 139만원 호가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5일
ⓒ e-전라매일
2024년 파리 올림픽 출전 선수들이 경기장 입장권 가격이 너무 비싸다며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25일(현지시간) 일본 재팬타임스 등은 파리올림픽 조직위가 "2024 파리올림픽은 누구나 접근 가능한 올림픽"이라고 주장한 데 반해 많은 선수들은 "티켓 가격이 너무 높다"며 반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파리올림픽은 모든 행사의 공식 티켓을 온라인으로 전 세계에 판매했다. 지난 2월과 이번 달 11일 2차에 걸쳐 총 1000만 장의 티켓 중 현재까지 약 680만 장이 판매됐다. 이번 판매에서 가장 비싼 티켓은 2700유로(약 383만8600원)짜리 개회식 입장권이며 육상 준결승 경기 입장권은 최고가 980유로(약 139만3100원)에 달했다.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는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올림픽'을 목표로 만든 24유로(약 3만4100원)짜리 최저가 입장권 100만장 수량 중 15만장을 5월11일께 2차 판매에서 풀었다. 순식간에 이 티켓이 매진됐고, 대다수 관람객은 울며 겨자 먹기로 다른 비싼 가격의 티켓을 구매해야만 한다.
벨기에 선수 중 유일하게 2연패를 달성한 육상의 나피사투 티암은 "내 가족들이 나를 보러 (경기장에) 올 수 있을지 모르겠다. 너무 비싸다"고 언론에 밝혔다.
2020 도쿄 올림픽 유도에서 혼성 단체전 금메달·개인 52㎏ 은메달을 획득했던 프랑스의 아망딘 뷔샤르는 자신의 트위터에 "(조직위는) 모든 사람이 올림픽을 보러 올 수 있을 것이라고 이미 말했는데 진짜 가족들이 우리를 보러 오려면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야 할 것 같다"며 가격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프랑스 육상 선수인 지미 그레시에도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어떻게 우리 스포츠에 그렇게 높은 가격을 매길 수 있습니까?"라며 높은 가격에 대해 불평했다.
프랑스의 스포츠 정책 전문가 다비드 루아장은 "현대 스포츠는 돈으로 돌아간다"며 "모두를 위한 스포츠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그는 "챔피언스리그 결승이나 올림픽 같은 대형 스포츠 이벤트는 일부 부자들을 위한 행사"라며 "(조직위가) '모두를 위한 올림픽' 희망을 불러일으킨 건 명백한 실수"라고 평했다.
프랑스 체육부 장관 아멜리 우데아카스테라는 16일 의회에서 "24유로의 저렴한 티켓이 존재하지만, 너무 빨리 판매됐다"고 인정하면서도 "티켓 가격은 이전 올림픽보다 낮은 편"이라며 파리올림픽 티켓 가격을 옹호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한가위 보름달처럼’…익산시, 민생 환히 밝힌다  
전북여성단체협의회, ‘사랑나눔 잔치’ 성료  
두둥! 오는 10월, 남원이 더욱 특별해진다  
전주, 다양한 매력의 체류형 관광도시로!  
군산시, 안전한 추석 명절 위한 총력 기울여  
낮과 밤이 아름다운 세계유산도시 고창군  
색에 반하고, 맛에 취하는 Red Color 축제 속으로!  
지덕권에서 시작하는 생태건강치유도시 진안  
포토뉴스
<사)ESG코리아>전라북도교육청과 전북지역 ..
사)ESG코리아(이사장 조준호)가 지난 5일 정읍 교문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전북교육청과.. 
올해 전주독서대전 주제는 ‘다시, 질문 곁..
‘2023 전주독서대전’의 주제는 ‘다시, 질문 곁으로’로 정해졌다. 이 독서문화축제..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남원시노인복지관(장진석)이 주관하고 남원시와 전민일보가 공동주최한 ‘제7회 전국 ..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남원시노인복지관(장진석)이 주관하고 남원시와 전민일보가 공동주최한 ‘제7회 전국 .. 
전통문화마을, 사랑방 문화풍류’문화강좌 ..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사)전통문화마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랑방 문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