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8 오전 08:58: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정치/군정

전북도, 길 문화관 조성 본격 ‘시동’

착수보고회… 4년간 100억 투입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18일
전라북도가 전북 1000리길과 생태관광지를 한 자리에서 체험할 수 있는 ‘(가칭)대한민국 길 문화관’ 조성에 본격 착수했다.
도는 지난해 ‘길 문화관’ 추진전략 연구를 시작으로 사례조사, 시·군 사업계획 공모를 거쳐 구 남원역사 부지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했다. 올해 초 제안서 평가를 통해 우수성이 인정된 업체와 기본계획 용역계약을 체결하고 18일 남원예촌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대한민국 길 문화관 조성사업’은 전라북도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전북 1000리길과 전라북도의 생태관광지를 연계해 체험·홍보를 할 수 있는 핵심 시설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약 4년간 1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조성될 예정이다.
도는 길 문화관이 전북 1000길과 생태관광의 핵심 홍보시설로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생태, 관광, 건축, 조경 및 생태 프로그램 관련 다양한 전문가와 함께 예정부지에 대해 숲과 정원의 생태공간, 도민의 커뮤니티공간, 남원역사의 스토리텔링을 통한 리모델링 계획과 향후 프로그램 운영을 고려한 공간조성과 운영 콘텐츠까지 발굴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도는 이러한 논의를 토대로 용역기관과 협력 수요자 중심 의견수렴, 전문가의 지속적 자문 등을 거쳐 올해 9월까지 용역을 완료할 계획이다.
도 김용만 환경녹지국장은 “보다 많은 사람들이 도내 우수한 생태관광 자원과 길에 대해 알고 호기심을 느끼고 지속적으로 방문할 수 있도록 특색있는 내·외부공간 조성과 흥미있는 콘텐츠를 구성해 길 문화관이 전라북도를 여행체험 1번지로 이끌겠다”고 밝혔다.


이강호 기자 / lkh1530@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1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행복하고 살맛 나는 첨단 경제도시 구현 ‘총..  
“교정시설, 더 이상 혐오시설 아닙니다”  
‘순창북중’ 활동중심형 수업으로 학생 참여 이끌어..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포토뉴스
‘탈세 혐의’ 장근석 모친 첫 재판 공전
수십억원대 소득 신고를 누락해 탈세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장근석의 모친 측이 첫 재..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 6월 1..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이 다음달 17일 개봉한다.영화의 .. 
‘외식하는날’ 수요일 편성 변경
‘외식하는 날’이 수요일 밤을 책임진다.SBS필 예능물 ‘외식하는 날’은 목요일에서.. 
엑소 백현, 솔로 앨범 선주문 73만장
그룹 ‘엑소’ 백현이 두 번째 미니앨범 ‘딜라이트(Delight)’로 선주문량 70만장을 ..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