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6-25 오후 07:32: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정치/군정

“전주시 악의적 폭력 그만”

완주군상공침범 항공노선반대 주민대책위, 전주시청 규탄 방문
“단 한대의 헬기도 군 상공에 운항할 수 없어… 즉각 철회하라”

이강호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2일
ⓒ e-전라매일
완주군의회와 시민·사회단체 등 30여 단체로 구성된 ‘완주군상공 일방적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는 12일 오후 전주시청을 항의 방문하고 “전주항공대대 이전에 따른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의 헬기소음 피해가 심각하다”며 “전주시와 국방부의 일방적인 항공노선 침범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항의 방문에서 “국방부와 전주시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완주군을 협의 대상으로조차 생각하지 않았다”며 “일방적으로 침범당한 상처를 치유하지 않고선 완주군의 미래를 이야기할 수 없는 만큼 완주군을 무시한 국방부와 전주시와는 단 한 대의 헬기도 완주군 상공에 운항할 수 없음을 강조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전주항공대대는 도도동으로 이전한 올 1월부터 이서면 상공을 하루 30회 가까이 반복 운항을 하고 있다”며 “반경 1m 안에 있는 사람과 대화조차 나누기 힘든 헬기 소음이 심각한 고통을 주고 있는데, 앞으로 40년을 넘어 100년 이상 운행한다는 것은 묵과할 수 없는 일방적 행위”라고 비난했다.
대책위는 특히 “이서면은 3년 전부터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을 통해 새로운 도약을 꿈꾸며 면민들이 노력해왔다”며 “혁신도시 악취 문제에 전주시가 안겨준 헬기 소음까지 인내하라는 것은 ‘악의적인 폭력’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노를 표시했다.
대책위는 이날 “사업 시행처인 전주시와 헬기를 운항하는 항공대대는 완주 상공에 일방적으로 헬기노선이 정해진 이유에 대해 진실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처벌하라”며 “완주 상공에 일방적으로 침범한 헬기 항공노선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또 “10만 군민은 헬기노선이 철회될 때까지, 관련자가 처벌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3개항 결의에 나섰다.
대책위는 전주시 입장을 확인한 후 군민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더욱 강도 높은 투쟁에 나설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전주항공대대 헬기소음 집단 반발은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완주군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반대주민대책위’는 농민회와 여성단체협의회, 이장협의회, 새마을회, 월남참전전우회, 한농연, 임업후계자, 이서주민자치위, 장애인연합회, 애향운동본부, 지방행정동우회 등 30여 단체로 구성돼 있다.
 


이강호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6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민선 7기 ‘심민 호’ 열정 넘치는 무한질주 행정력  
민선 7기 ‘심민 호’ 열정 넘치는 무한질주 행정력  
민선 7기 ‘심민 호’ 열정 넘치는 무한질주 행정력  
해외 태권도 진흥과 보급에 앞장선다  
어르신들이 활짝 웃는 그날까지  
함께하며 성장해가는 ‘익산어양초등학교’  
‘이환주 남원시장 민선7기 1년 성과와 방향’  
한중국제영화제 2019 영사모 전북지역 문화페스티벌 ..  
포토뉴스
강다니엘, 솔로 데뷔준비 끝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23)이 23일 인스타그램에 녹음실에서 찍은 사진.. 
`스파이더맨` 쫄쫄이 입고 시구합니다, 15..
스파이더맨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다.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측은 "스파이.. 
홍상수 감독, 이혼소송 패소…법원 ˝부부 ..
홍상수(59) 영화감독이 부인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홍 .. 
실사판 ‘알라딘’ 역주행 원작 애니 시청..
실사판 영화 ‘알라딘’이 ‘역주행 흥행’하면서 27년 전 개봉한 원작 애니메이션 ‘.. 
‘기생충’ 역대 5월 1위… 佛서 한국영화 ..
개봉 이후 13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하고 있는 ‘기생충’이 737만3750명으로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