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1 오후 04:56: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4:00
··
·14:00
··
뉴스 > 정치/군정

]정운천, 새보수당 탈당…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될 듯

보수 정당의 유일한 호남 지역구 의원
한국당 자매정당으로 이적, 비례대표 공천 가능성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5일
정운천 의원이 14일 새로운보수당을 탈당해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입당했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금일 정운천 국회의원을 당 최고위원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새보수당은 전했다.

전북 전주시을을 지역구로 둔 정 의원은 단 한명 뿐인 호남지역 보수정당 국회의원이다. 정 의원은 이번 4·15총선에서 지역구인 호남에서 불출마하는 대신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공천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정 의원은 새보수당의 공동대표로서 범중도보수 통합 추진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도 당을 대표해 참석해 자유한국당과 통합 작업을 조율해왔다.

정 의원은 30여년간 농업에 종사한 이력이 있으며 전업 농민으로 시작해 이명박 정부에서 초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까지 역임했다.

미래한국당은 "정 의원은 지난 10년간 호남에서 보수의 이름으로 가시밭길을 걸어왔다"며 "미래한국당은 망국적인 지역장벽을 해소하고 정운천 의원을 필두로 호남권 지지세를 더욱 확보함과 동시에 호남에 보수의 뿌리를 내려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회에서도 농업전문가로서의 역량을 발휘해 농업인들의 애환과 고충을 대변해 온 정 의원이 향후 우리 농업계를 위해 더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의 입당으로 미래한국당 현역 의원은 한선교, 조훈현, 김성찬, 이종명 의원에 이어 5명으로 늘게 됐다. 정치권에서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여상규 의원의 미래한국당 입당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4대 대규모 대회 유치’ 전북 대도약 이끌 견인차  
백제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 ‘웅포 임점리 고분전..  
TV에서 나온 그 곳! 장수 대곡관광지·주촌마을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도서관, 지역 문화트렌드를 주..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2020년 힘찬 재도약  
호남의 지붕 ‘진안고원’  
군산시 청년뜰 ‘청년 미래 밝혀주는 등대’  
열린의회, 알찬의정 제8대 ‘순창군의회’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새 앨범 타이틀곡 `온`, 7년 ..
"저희 지난 7년 활동의 일기장 같은 곡입니다."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1일 공개된.. 
개봉 첫날 7만명… 박스오피스 ‘1위’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 
‘아이돌학교’ 제작진 구속심사… 침묵
케이블 음악방송 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의 구속 심사가 .. 
BTS, 정규4집 시아·트로이 시반 참여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하.. 
투바투, 데뷔곡 1억뷰 돌파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투바투)의 데뷔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