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5 오후 04:09: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5:00
··
·15:00
··
뉴스 > 정치/군정

전북연구원 ˝무성서원 품은 칠광도, 보물로 지정하자˝

전북 출신의 어진화가 채용신이 무성서원이 포함된 칠광도 그림
당대의 향촌 사회 모습을 보여주는 귀중한 자료…국가문화재로 보존가치 있음
칠광도를 보물로 승격하고, 활용할 수 있는 사업 발굴 필요

염형섭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1일
ⓒ e-전라매일
유네스코 세계문화 유산 등재 1주년을 맞이한 정읍 무성서원과 관련, 서원과 주변마을 전경을 그린 ‘칠광도(七狂圖)’를 보물로 지정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전북연구원은 ‘110년 전 무성서원을 품은 칠광도, 보물지정을 위한 도약’이라는 이슈브리핑(226호)을 통해 칠광도의 역사적 가치를 검토하고, 국가지정 문화재로 추진하는 방향을 제안했다.

연구책임 박정민 박사는 “칠광도의 작가는 어진(御眞) 화가로 유명한 석지(石芝) 채용신으로, 최근 밝혀진 칠광도의 사실적 작풍과 역사적 의미를 보았을 때 1910년 당시의 무성서원과 그 일대를 세밀하게 표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무성서원은 우리나라 유종(儒宗), 즉 유학에 통달한 권위 있는 학자인 최치원을 모신 상징성과 함께 9개 서원 가운데 유일하게 마을과 함께하는 공간이라는 특수성을 지니고 있다.

무성서원의 고유한 특성을 잘 보여주는 칠광도는 역사적 가치뿐 아니라 당대 향촌 사회의 모습을 구현한 귀중한 자료로 충분히 국가문화재로 보존해야할 가치가 있다는 것이다.

박 박사는 “9개 서원 가운데 조선시대 서원을 그린 그림은 도산서원과 무성서원 밖에 없지만 도산서원과 관련된 그림은 보물로 지정돼 있다”면서 “그동안 무성서원이 그려진 칠광도는 문화재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어 보물로 승격하기 위한 추진체계를 밟고 무성서원의 역사적 가치를 재확립하는 자료로 위상을 확보해 각종 사업의 기초자료로 활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염형섭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청년이 돌아오는 도시 실현한다  
‘추석에도 항시 대기’ 덕진소방서, 시민안전 지킨다  
대한민국 대표 ‘홍삼 1번지 진안군’  
노인일자리 역사 만들어 온 무주 반딧불 시니어 클럽  
추석 명절 ‘안전’ 준비하는 김제소방서  
자연이 빚고 사람이 다듬은 부남면 금강 벼룻길  
추석 명절 ‘장수몰’에서 건강장수를 선물하세요!  
“화재현장보다 뜨거운 가슴으로” 순창군과 함께하는..  
포토뉴스
익산시립합창단, 뮤지컬 레미제라블 공연한..
코로나19로 지친 익산시민들을 위해 예술의전당이 뮤지컬‘Les Misérables(레.. 
시처럼 맑고 우아하게 사는 사람들
시를 닮은, 시와 함께 살아가는 시닮예닮사람들이 시낭송 발표회를 열었다.전주시 덕..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배려풀 전북’
전북문화관광재단이 '배려풀 전북' 사업을 적극 실시해 귀감이 되고 있다.전라북도문.. 
W미술관, 기획 전시 ‘짜임’ 展 개최
익산 W미술관에서는 다양한 공예품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 
전라북도립국악원, 하반기 목요상설공연 시..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염기남) 2020년 목요국악예술무대 하반기 무대가 24일 창극단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