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6-17 03:23: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원격
검색
PDF 면보기
속보
;
뉴스 > 정치/군정

“살아 있을 때 구명조끼 입혀야지”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7월 20일
진보당 강성희 의원은 20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경북 예천군 수해현장 실종자 수색 도중 해병대원이 사망한 사건에 관해 국방부 장관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강 의원은 “‘살려주세요’라고 절규하며 떠내려가던 A 일병에게는 의지할 수 있는 아무런 안전장비가 없었다”며 “거센 물살이 이는 강에 들여보내면서 구명조끼 입힐 생각도 하지 않았냐”고 비판했다. 이어 지역구 주민과의 통화 내용을 언급하며 “예천군 실종자 수색 현장에 투입되어 연락이 잘 닿지 않는 아들의 전화를 기다리며 하루 종일 우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죽고 나서 태극기 덮어주면 뭐 하냐.”, “살아 있을 때 구명조끼 입혀야지.” 국방부가 아들들에게 입힐 구명조끼 살 돈도 없냐며 본인의 사비로 구명조끼 사 가지고 직접 해병대에 가서 당신의 아들에게 입히시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강성희 의원은 “임무 수행을 위해 군을 동원하며 최소한의 안전대책마저 마련하지 않는 국가가 어떻게 군인의 의무 수행을 요구할 수 있냐”면서 “진상을 분명히 밝히고 책임은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선 간부와 지휘관 몇 명에 대한 추궁에 머물러선 안 된다”며 “이번 비극에 대해 군을 책임지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유가족과 국민 앞에 사과부터 하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찬복기자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7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자가건강관리능력과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환경 조성  
정읍시 “공공보건의료체계 구축으로 시민 행복도시 구현”  
김제시 치매안심센터 이용 주민 만족도 최고  
부안군, 수소경제 활성화 지역산업 지형 바꾼다  
남원시, 피어나는 복지로 희망을 심다  
고창로컬잡센터, 세계유산도시 고창 일자리 허브 ‘우뚝’  
김제시, 전문적인 회계운영으로 지방재정 확보  
제12회 무주산골영화제, 자연&영화&사람에 빠지다!  
포토뉴스
디자인에보, 2년 연속 국비 사업 선정 쾌거
전북특별자치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경윤)의 ‘창작공간 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된 민간 단체 디자인에보(대표 김현정, 박세진)는 지난 4월 ‘ 
서학예술마을도서관, 고지은 작가 기획전시 개최
서학예술마을도서관은 오는 25일까지 담쟁이갤러리에서 지역예술가인 고지은 작가의 작품을 전시하는 기획전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사진> 
국악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관객심사단 ‘흥-K’ 모집
2024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장 이왕준)가 국악 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소리프론티어X소리의 탄생2’에 참여할 관객심사단을 오는 21일 오후 
제10회 한국예총 화예작가초대전
한국예총화예협의회(이사장 한명순)주관 제10회 한국예총 화예작가초대전이 (사)한국예술문화단체 총연합회 주최, (사)한국미술협회 대한민국화훼장식 
<전북특별자치도문화관광재단> 문화누리카드와 함께 지역 찾아가다
전북특별자치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경윤)은 문화누리카드 이용 활성화를 위해 연 17회에 걸쳐 12월까지 ‘문화장터’를 도내 각 주민센터에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전주시 덕진구 견훤로 501. 3층 / mail: jlmi1400@hanmail.net
발행인·대표이사/회장: 홍성일 / 편집인·사장 이용선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청탁방지담당: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미숙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