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13 오후 07:44:2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9:00
··
·19:00
··
·17:00
··
·17:00
··
·17:00
··
뉴스 > 사회일반

남원시 레이저형 도로명 안내판 ‘호응’

어두운 밤길 안전취약지역
범죄 예방 등 사업효과 톡톡

김종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7일
ⓒ e-전라매일
남원시가 관내 설치한 레이저형(Laser)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이 시민들에게 도로명주소와 시정을 다양하게 홍보하고, 어두운 밤길 안전취약지의 범죄를 예방하는 등 사업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남원시 레이저형 도로명 안내판은 시정홍보 및 야간 도로명 등 밤길 위치를 안내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돼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해 상반기에 의회 청사, 광한루 정문, 예촌 등 주요 관광지 및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 7곳에 레이저형 도로명 안내판을 설치, 하반기에는 시내 주요 진입로 아파트 벽면 8곳에 설치해 야간 해당 지역의 도로명 표기로 위치 안내 편의를 제공한 바 있다.
특히 아파트 벽면에는 ‘사랑의 도시, 건강한 남원’, ‘친절하고 살맛나는 천년남원’ 등의 민선7기 시 역점사업을 함께 홍보해 시민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러한 효과를 토대로, 시는 단발성 홍보에 그치지 않고 향후 지속적인 시정 홍보가 가능하도록 필름 회전형 안내시설물을 설치함으로써 2020년 열리는 제90회 춘향제와 제57회 전북도민체전, 기타 시 역점사업을 유동인구가 많고 시각효과가 뛰어난 아파트 벽면 등을 통해 다양한 홍보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시는 수요에 맞춰 읍면지역까지 추가로 확대 설치, 홍보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남원시 안효상 주무관은 “도로명주소 홍보와 더불어 남원의 각종 시정들을 홍보함으로써 시민의 알권리를 총족 시켜 2020년 시정목표인 ‘시민의 행복이 남원의 내일입니다’를 적극 실천하겠다”면서 “향후 지속적인 신규 시책 발굴 등을 통해 도로명주소 제도의 완전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 요촌동 자율방범대 ‘시민 건강·안전 지킴이’  
사계절 가족여행 제격 ‘부안 마실길’  
‘끊임없이 솟아나는 매력 향기’ 힐링 정읍으로 힘..  
김제시, 특장차산업 혁신 클러스터 조성 청신호  
군산경찰, 여성·어린이가 안전한 종합 치안의 선두  
김제시 농업발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열다  
세계유산 익산 ‘백제유적지구’ 무왕도시 도약  
“농사요? 저는 공부하면서 짓습니다”  
포토뉴스
무예공연예술단 지무단의 일곱 번째 정기공..
무예공연예술단 지무단의 일곱 번째 정기공연이 오는 22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열.. 
전주영화제작소, 3분기 작품 공모 진행
전주영화제작소가 도내 지역 영화 제작 활성화를 위한 사업이 진행, 3분기 작품들을 ..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 시즌 2로 컴백!
약 3개월간의 준비 기간을 거친 제8회 무주산골영화제가 시즌2로 새롭게 열린다.이는 .. 
도내 예술인 역량 높일 교육 마련...참가자..
도내 예술인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다채로운 교육이 마련됐다. 전라북도문화관광.. 
정읍시립국악단 목요상설 국악공연
정읍시립국악단(단장 주호종)은 13일 저녁 7시 30분 정읍사공원 야외무대에서 코로나1..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