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2-24 오후 07:07: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8:00
··
·18:00
·16:00
··
·16:00
··
·16:00
·09:00
··
뉴스 > 사회일반

‘높을고창 쌀’ 입소문에 인기 행진

12월 첫 출시 이후 온라인마켓서 하루평균 300만원 매출
박동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4일
ⓒ e-전라매일
“밥을 지으면 집안 곳곳으로 퍼져 나가는 구수한 향기에 코를 벌름거리게 되네요^^”
“식은 밥도 맛있는 건 높을고창쌀이 최고인 것 같아요”
고창군의 프리미엄 친환경 쌀인 ‘높을고창 쌀’이 지난해 연말 신규출시를 시작으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높을고창 쌀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밥쌀용 최고품질인 ‘수광벼’ 품종으로 밥맛을 결정짓는 아밀로스와 단백질 함유량이 낮아 찰기가 좋으며, 밥맛이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
또 친환경 인증, 특품의 출하등급, 단백질 함량 6% 이하의 우수한 품질기준과 전용 저온창고 보관, 출하직전 1주일 이내에 도정한 것만을 유통하면서 신선도를 최상으로 유지하고 있다.
군은 지난해 12월 프리미엄 온라인 마켓인 ‘CJ the market’에서 쌀을 판매한 결과(5만원/10㎏) 일평균 300만원씩 매출을 올렸다. 이는 기존 경기미 등 유명 쌀 등과 비교했을 때도 높은 가격에 팔리면서 전국 최고의 친환경 쌀로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다.
군은 올해 높을고창 쌀의 전국 판로 확대를 위해 집중적인 마케팅을 통한 프리미엄 쌀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높을고창 쌀이 대도시 소비자의 입맛을 공략하고 전용품종, 고품질 기준적용 출하 등을 통해 전국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높을고창 쌀은 한결영농조합법인(대표 박종대)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063-561-4176).


박동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친환경 그린 굴착기’로 미래 신성장 동력 ..  
군산항 물류위기 극복 위해 총력 기울인다  
시민불편 살피는 120민원봉사대, ‘ 찾아가는 현장민..  
김제시, 시민행복과 경제도약 기반구축 ‘총력’  
“농업인이 행복한 세상 장계농협이 함께”  
흑삼의 달인 ‘해오담’ 전순이 대표, “건강은 수..  
<연중기획 통합의 새시대 선도한다> 행정통합, 넘어..  
시정 ‘정례 브리핑’으로 시민 소통·행정 책임 강화  
포토뉴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교체 ..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지난 15일 발표한 공식 포스터를 교체, .. 
전라북도 지방 세정 종합실적평가 ‘우수기..
 
“무주 한풍루, 보물 가치 충분하다!”
무주군이 일제 수탈의 아픔속에서 지켜낸 '한풍루'에 대한 역사, 문화, 건축, 학술적 ..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미술관 집콕놀이..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이 시민들의 문화향유 확산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시민열린갤러리 카벨..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 코로나19로 인한 전시관을 찾지 못하는 시민들에게 온라인으로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