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5-21 오후 07:00: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통합검색
속보
;
뉴스 > 사건사고

이항로 군수, 항소심서 혐의 전면 부인

‘홍삼 선물세트 살포’혐의… 다음 재판 오는 23일 오후 4시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9일
유권자들에게 ‘홍삼 선물세트’를 제공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이항로(62) 진안군수가 항소심에서도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 군수의 변호인은 9일 오후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황진구) 심리로 열린 항소심 첫 공판에서 “피고인이 공범들과 범행 공모한 사실 자체가 없고 이 사건의 기부행위를 했는지에 대해서도 알지 못했다”면서 “선물을 받은 사람은 단 한명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 군수는 공범 4명과 함께 2017년 설·추석을 앞두고 선거구민 수백 명에게 수천만원 상당의 홍삼 선물세트를 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선거에 미친 영향이 크고 납득할 수 없는 변명으로 일관하며 죄책을 회피해 죄질이 나쁘다”면서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 했다.
검찰은 또 공범들이 이 군수의 지시를 받고 유권자들에게 명절 선물을 제공한 것으로 보고 측근 박모(42)씨, 진안 모 홍삼 제품 업체 대표 김모(43)씨, 진안 홍삼 한방클러스터사업단 김모(42)씨, 공무원 서모(43)씨 등 4명을 구속기소했다.
공범 4명은 1심에서 징역 8개월에서 징역 1년 2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이에 1심 판결 직후 검찰과 피고인들은 사실오인 및 법리오해, 양형부당을 이유로 모두 항소했다.
다음 재판은 오는 23일 오후 4시 같은 법정에서 열린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부안군, 삶의 질 향상·양질의 일자리 창출 ‘총력’  
떠난 사람과 남아 있는 사람들의 심리 녹여내  
푸른 숲속에서 가족들과 함께 산나물 심어요  
<혁신학교 이야기> 100년 역사와 전통이 빛나는 ‘장..  
무주문화원, 문화예술의 일상을 꿈꾸다  
함께 뛰는 땀방울 자신감의 꽃망울  
익산시, 전국소년(장애학생)체전 준비 ‘착착’  
정읍 단풍미인쌀 브랜드파워 강화  
포토뉴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 홍성일 / 대표이사 겸 편집인: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i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