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18 오후 06:45: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
뉴스 > 사건사고

44억원 원룸 보증금, 유흥비로 탕진한 임대업자 2명 구속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3일
임차인들이 낸 수십억 원의 원룸 보증금으로 외제차를 사고 해외여행을 다니는 등 유흥비로 탕진한 임대사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익산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임대사업자 A(46)씨와 B(28)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017년 6월부터 최근까지 익산에 있는 원광대학교 인근에서 원룸 임대사업을 하면서 임차인 113명에게 받은 전세 보증금 44억여원을 챙긴 뒤 개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친인척 관계인 A씨와 B씨는 원광대 인근에 있는 오래된 원룸 건물을 값싸게 사들인 뒤 해당 원룸 임차인들에게 받은 전세금으로 다시 원룸 건물을 매입하는 수법으로 원룸 건물을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수법으로 늘린 원룸 건물만 16동에 달했다.

이에 이들은 해당 건물 임차인들에게 받은 전세 보증금을 해외여행 경비와 도박, 고급 외제차량을 사는데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전기세와 수도세 등이 밀려 일부 임차인들은 전기와 가스가 끊기는 등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원룸의 전세 계약이 만료됐음에도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임차인들이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수사에 착수했다.

고소장을 낸 이들은 대부분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등 청년들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임차인이 낸 보증금으로 고급 외제승용차를 사고 100여 차례나 해외여행을 가는 등 유흥비로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경찰 조사를 받는 중에도 국내 한 카지노에서 도박을 즐긴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돈을 가로챌 의도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속된 피의자들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혐의를 입증할 만한 관련 진술과 증거 등을 확보한 상태"라면서 "공범인 A씨의 동생도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헌율 익산시장, 생생 소통행정 ‘호평’  
전주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전주’ 선포  
군산 째보선창, 도시재생으로 찾아온 변화  
소나무 향내 물씬 풍기는 솔다박 마을에서 여유로움 ..  
정읍시, 자연과 도시문화가 함께 하는 안전 행복 도시..  
부안군, 체육복지 실현 중점 투자  
김제 유망 중소기업, 코로나19 뚫고 매출 ‘ 껑충’  
익산시, 여의도 절반 넘는 ‘명품 도시 숲 조성’ 착..  
포토뉴스
고창군로컬JOB센터, ’근로자 문화의 날‘ ..
‘고창군로컬JOB센터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고용시장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 
유진섭 시장, ‘코로나19 방역에 시민 동참..
유진섭 시장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신춘음악회, `..
전북의 봄 풍경을 국악관현악의 선율로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전라북도립국.. 
남원의 춘향과 몽룡, 한양에서 창극의 멋 ..
춘향의 도시 남원에 소재한 국립민속국악원의 올해 대표공연인 창극 ‘춘향전-몽룡을 .. 
김제문화예술회관, `하모니 with 팝페라` ..
  김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오는 30일(금) 오후 7시 30분 문화가 있는 날 공연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