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9 오전 09:05: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건사고

확진된 외국인 유학생, 135명 접촉…교수 등 12명 격리

전북 전주서 이집트 국적의 외국인 유학생 확진
외국유학 155번, 자가격리 중이던 153번과 접촉
증상 후 병원과 약국, 대학교 연구실, 마트 등 방문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6일
ⓒ e-전라매일


자가격리 기준을 무시했을 가능성이 큰 전북 전주의 한 외국인 유학생 확진자의 파장이 심상치 않다. 직간접 접촉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할 대상만 135명에 달하는 등 추가 확산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전주시 보건당국은 16일 전날 확진된 이집트 국적의 외국인 유학생 A(30대·전북 155번)씨의 역학조사 결과를 일부 공개했다.

역학조사 결과, A씨와 직간접 접촉한 인원은 현재까지 확인된 인원만 135명에 달했다. 이 중 12명은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큰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받게 됐다.

자가격리 대상에는 A씨와 같은 연구실을 쓴 전주의 한 대학교 학생 7명과 대학교수 1명, 친구 및 지인이 포함됐다. 또 전날 검사를 받지 못한 93명이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처럼 A씨와 직간접 접촉자가 많은 이유는 코로나19 의심증상 후에도 일상생활을 이어왔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A씨는 지난 11일 근육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시작됐다고 진술했다.

그 후 전주의 한 대학교에서 수업을 받거나, 그 대학교 연구실과 인근의 마트, 병원, 약국 등을 방문하기도 했다. 전날 전주 덕진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를 갖고, 그날 오후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최소 5일 동안 일상생활을 이어갔다.

특히 A씨는 자가격리 기준을 무시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A씨의 감염경로를 지난 1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집트 국적의 전북 153번째 확진자로 추정하고 있다.

153번 확진자는 지난 1일 입국한 후 지난 15일까지 자가격리가 예정됐다. 153번은 지난 14일 자가격리 해제 전 마지막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A씨는 자가격리 기간 중인 지난 1일 153번을 접촉한 것으로 역학조사에서 확인됐다.

현재 A씨는 군산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고, 보건당국은 A씨의 카드사용 내역과 CCTV, 핸드폰 GPS 등을 통해 추가 이동 동선 및 접촉자를 찾고 있다.

이에 대해 보건당국은 "A씨와 153번이 지난 1일 접촉한 것은 맞다"면서도 "A씨가 153번과의 접촉 시간이 짧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등으로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CCTV 등이 없어 A씨와 153번이 얼마나 오랜 시간 같이 있었고, 어느 정도 밀접하게 접촉했는지 확인할 방법이 현재까지 없다"면서 "역학조사를 이어가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적상산, 조선의 심장 실록을 품다  
포토뉴스
‘우리 동네 미술’ 업무협약 체결
 
어린이 예술가들을 위한 콘서트 열려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어린이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콘서트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차현주 개인전 개최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열린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제 2회 대한민국 판놀음>을 오는 28일부터 11월 21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