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10-18 오전 09:06: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실시간 추천 뉴스
1
2
3
4
5
6
7
8
9
10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8:00
··
·18:00
··
·18:00
··
·18:00
·17:00
··
·17:00
뉴스 > 사건사고

전북, 12명 확진… 유흥업소·외국노동자 지속

전주서 유흥업소발 확진자 늘어
군산, 외국인노동자 4명 추가

특별취재팀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13일
ⓒ e-전라매일
전북지역에서 외국인 노동자와 유흥업소와 연결된 코로나19 확산이 멈추지 않고 있다.
13일 전북도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후 1시 사이에 총 12명(전북 3855~3866번)이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군산 5명과 전주 4명, 익산·남원·진안 각 1명 등 5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전주에서는 유흥업소와 연결된 확진자가 2명(전북 3865·3866번) 추가됐다.
이들은 앞서 유흥업소를 찾았다가 확진된 전북 3808번과 역학관계가 나왔다. 전북 3865번은 전북 3808번과 지인관계로, 전북 3866번은 전북 3808번이 찾은 식당의 종업원으로 파악됐다.
유흥업소와 연결된 확진자는 누적해서 26명으로 불어났다. 역학관계가 있는 유흥업소도 6개 늘었다. 유흥업소발 확진자는 지표환자(전북 3737번)를 시작으로 그의 가족 2명과 종사자 11명, 손님 9명,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2명, 지인 1명 등으로 분류됐다.
군산에서는 외국인노동자 4명(전북 3855·3856·3863·3866번)이 확진됐다. 이들은 모두 카자흐스탄인으로 앞서 확진된 동료들과 접촉했거나, 접촉자로 분류된 후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외국인노동자 확진자는 총 28명으로 늘었다.
진안 확진자(전북 3862번)는 경기 평택 확진자와 접촉이, 남원 확진자(전북 3858번)는 인천 거주자로 현재까지 정확한 감염경로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방역당국은 추가 확진자의 이동동선 및 접촉자를 찾기 위해 핸드폰 GPS와 카드사용 내역, CCTV 등을 활용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별취재팀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1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후백제왕도 전주’ 1000년 전 찬란함 재조명  
재인천전북도민회 임영배 회장 “인천지역 전북도민 ..  
장수군, 코로나19에도 지역상권 인기 만점  
김제시의회, 시민 행복 위한 열정적 의정활동 펼쳐  
놀이터도시 전주, 아이들의 꿈도 ‘쑥쑥’  
대한민국신문기자협회 이용도 회장  
황숙주 순창군수, 예산 5000억 원 달성  
포스트코로나, 군산시립도서관의 놀라운 변신  
포토뉴스
장수군과 함께 하는 ‘2021 전라북도 생활..
장수군과 함께하는 2021 전라북도 생활문화예술동호회 페스티벌이 23일 오후 2시 비대.. 
부안군, 제3회 한음페스티벌 무료공연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2021 방방곡곡 문화공감 문예회관 기획 프로그램 지원사업에 .. 
도시재생과 청년문화가 만난다
남원시는 도시재생뉴딜 인정사업으로 2020년 선정된 “(구)미도탕 문화저장소 리뉴얼.. 
‘고창, 농촌영화를 품다’ 제4회 고창농촌..
국내에서 단 하나뿐인 농생명 특화 영화제인 ‘고창농촌영화제’가 올해 제4회 영화제.. 
전주한지로 그려진 2021 국제수묵비엔날레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오는 31일까지 개최되는 2021 국제수묵비엔날레에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