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7 오후 07:30: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경제

코스피 2000 부근에서…주식형펀드서 3조 이탈

국내외 주식형펀드 자금 유출 '차익 실현'
'안전자산 선호' 채권형 펀드 자금 유입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3일
ⓒ e-전라매일
코스피 지수가 2000선 가까이 상승했지만 주식형 펀드에서는 오히려 자금이 유출되고 있다.

2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1일 기준 국내에 설정된 국내 주식형 펀드 958개의 설정액은 총 51조5279억 원으로 1주일 간 6837억원, 1개월 간 3조1535억원이 이탈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주식형 펀드 793개의 설정액은 총 20조479억원으로 1주일 간 2999억원, 1개월 간 5350억원이 유출됐다.

국내 자금뿐만 아니라 해외 자금도 마찬가지로 주식형 펀드에서 빠지고 있다.

최근 한 달간 북미 주식형 펀드(339억원)를 제외한 신흥국 주식형 펀드에서 40억원, 인도주식형 펀드 277억원, 일본 주식형 펀드 30억원이 감소했다.

투자자들이 주식형 펀드에서 자금을 빼는 것은 국내 증시가 많이 반등하면서 차익 실현에 나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시장이 하락할 때는 자금 이탈이 오히려 적은데 시장이 상승을 하게 되면 차익실현을 위한 환매가 늘어난다"고 말했다.

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미·중 무역분쟁 재발 위험 등으로 경제 불확실성이 높은 만큼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로 채권 매력은 올라가고 있다.

최근 채권형 펀드에는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 실제로 1개월간 국내에 설정된 268개 국내 채권형 펀드의 설정액은 850억원이, 1주간 3336억원이 늘어났다.

이 관계자는 "채권형 펀드 시장의 유동성 자금이 많이 생기면서 자금이 보관돼야 하는데 이러한 유동 자금이 채권 시장으로 많이 흐르게 된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행복하고 살맛 나는 첨단 경제도시 구현 ‘총..  
“교정시설, 더 이상 혐오시설 아닙니다”  
‘순창북중’ 활동중심형 수업으로 학생 참여 이끌어..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포토뉴스
‘탈세 혐의’ 장근석 모친 첫 재판 공전
수십억원대 소득 신고를 누락해 탈세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장근석의 모친 측이 첫 재..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 6월 1..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이 다음달 17일 개봉한다.영화의 .. 
‘외식하는날’ 수요일 편성 변경
‘외식하는 날’이 수요일 밤을 책임진다.SBS필 예능물 ‘외식하는 날’은 목요일에서.. 
엑소 백현, 솔로 앨범 선주문 73만장
그룹 ‘엑소’ 백현이 두 번째 미니앨범 ‘딜라이트(Delight)’로 선주문량 70만장을 ..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