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9 오후 07:15:0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경제

도내 설비건설업계 시공능력 전년대비 소폭 상승

코로나19 등 영향, 투자 위축·경제 침체 장기화 속 쾌거
이강호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2일
전북지역 기계설비건설업과 가스시설시공업1종의 전문건설사들의 시공능력 평가액이 전년보다 소폭 상승했다.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전라북도회 손성덕회장이 발표한 2020년도 시공능력평가에 따르면 도내 기계설비공사업 236개사 시평액은 645,639억, 가스시설시공업 1종 44개사 시평액은 95,311억으로 지난해 기계설비공사업 589,819억보다 55,820억과 가스시설시공업 90,854억보다 4,457억 증가세를 보였다.
지금의 도내 건설업체들의 물량 부족은 전문건설업체의 어려움으로 전달돼 많은 어려움을 느끼고 있지만,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우수한 기술력과 경험이 축적된 기술로 다른 지역에서 대형 기업들의 공사를 수주하고, 또한 끓임 없는 연구개발로 새로운 기술력 개발해 공사실적이 증가해 시공능력이 동반 상승했다고 분석이 된다.
그렇지만 도내에서 수년간 시공능력 평가 1위 업체인 진흥설비(주) 전국순위 93위, 2위 업체 (유)동성 전국순위 253위 등 갈 길이 먼 것이 전북 건설의 현실이다.
이에 전북을 대표하는 기계설비 건설회사들이 전북지역에서 시공되고 있는 대형건설공사에서 홀대 되고 있기에, 행정기관에서 전문건설업 육성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기틀 마련이 시급하다.
진흥설비(주)는 463억으로 2013년부터 1위를 유지하면서 8년에 걸쳐 시공능력이 247억이 신장세를 보였다.
이어 2위 (유)동성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 반면, ㈜제이앤지의 신재생(지열)에너지 부분에서 전국적으로 괄목할만한 성장세가 이루어지고 있고, 가스시설시공업 1종에서는 동우개발(주)가 작년도 시평액에 37억 신장세를 보이면서 전라북도 기계설비건설업계의 발전을 뒷받침하고 있다.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전라북도회 손성덕회장은 “기계설비건설업과 가스시설시공업1종이 기업들의 투자위축과 더불어 극심한 경제 침체가 장기화 되고 있지만, 전북지역 설비건설업계는 열악한 여건에도 불구하고 건설현장의 최일선에서 고군분투한 회원사의 피땀으로 부단한 노력과 있어 실적과 시공능력이 소폭 향상됐다”고 밝히고, “진흥설비(주) (대표이사 송호용)이 시공능력을 463억으로 도내 기계설비건설업체 중에서 처음으로 전국순위 100위안에 안착하는 쾌거를 올렸다”고 말했다.


이강호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8월 0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경찰, 여성·어린이가 안전한 종합 치안의 선두  
김제시 농업발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열다  
세계유산 익산 ‘백제유적지구’ 무왕도시 도약  
“농사요? 저는 공부하면서 짓습니다”  
정읍 허브원, 아시아 최대 라벤더 농장 조성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  
“548정책으로 장수 제2의 도약 발판 마련”  
상생과 공존의 세상을 만들어가다!  
포토뉴스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장미갤러리, 전승택 개..
장미갤러리가 군산출신의 작가들의 개인전을 잇달아 계최할 계획으로 시민들에게 다가.. 
고창성호도서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고창군 성호도서관이 오는 10일부터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참가자를 모.. 
한 여름밤의 향연 “CBS행복 콘서트”개최
장수군은 오는 7일 저녁 7시30분부터 번암면 시동강 천변공원에서 ‘장수군과 함께하.. 
온라인으로 만나는 ‘2020 전라북도공연예..
다양한 공연을 즐길 수 있는 '2020 전라북도공연예술페스타'가 올해는 온라인으로 개.. 
한국의 서원을 온라인으로 만난다
한국의 서원을 온라인으로도 만날 수 있게 됐다.국립전주박물관(관장 직무대리 정상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