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2-24 오후 07:07: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8:00
··
·18:00
·16:00
··
·16:00
··
·16:00
·09:00
··
뉴스 > 경제

주요 작물 국산화율 ↑ 사용료 지출 ↓

장미·딸기 등 일부 국내 육성 품종, 해외에서 사용료 받아
안재용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1일
지난 9년간 주요 원예작물의 국산화율은 조금씩 높아지고, 사용료(로열티) 지급액은 꾸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장미·딸기 등 일부 국내 육성 품종들은 해외에서 사용료를 벌어들이면서 사용료를 주는 나라에서 사용료를 받는 나라로 발돋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시장 수요를 반영한 우수 국산 품종의 지속적인 개발을 통해 지난 9년간(2012∼2020년) 원예작물 4분야 13작목의 국산화율은 10.5% 증가했고, 사용료 지급액은 45%(78.6억 원) 감소했다고 밝혔다.
4분야(채소·화훼·과수·버섯) 13작목(딸기·양파·장미·국화·난·카네이션·거베라·포인세티아·키위·감귤·블루베리·체리·버섯)의 평균 국산화율이 2012년 17.9%에서 2020년 28.4%로 상승했다.
특히, 딸기는 국산화율이 2012년 74.5%에서 2020년 96.0%까지 오르면서 일본산 딸기는 국내에서 사실상 자취를 감췄고, 한국산 딸기는 이제 일본산과 수출 경쟁을 벌이고 있다.
크리스마스 꽃으로 널리 알려진 포인세티아는 레드펄·레드윙·레드볼 등 그동안 활발한 품종 개발을 통해 국산화율이 2012년 12%에서 2020년 40.8%로 가장 큰 상승세를 보였다.
버섯 국산화율도 꾸준히 올라 2012년 44.6%에서 2015년 50.3%로 50%를 넘겼고, 2020년 58.5%를 기록해 올해 60%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특히 버섯 중 양송이는 새도·새한·도담 등 지속적인 품종 개발로 지난해 국산 품종 보급률 72.3%를 달성했다.
국산화율 상승에 따라 사용료 지급액도 꾸준한 감소 추세를 보였다.
2012년 175.7억 원에 달했던 사용료 지급액은 2015년 123.2억 원으로 줄어 들었고, 지난해 100억 원 아래로 내려가 97.1억 원을 기록했다.
우수 국산 품종들이 속속 개발되면서 해외에서 사용료를 받는 품종도 늘어났다.
최근 6년간(2015∼2020년) 해외에서 사용료를 벌어들인 작물은 5작목(장미·딸기·국화·키위·이탈리안라이그라스) 25품종으로, 금액은 약 21억800만 원 선이다.
농촌진흥청 연구성과관리과 송금찬 과장은 “앞으로 생산자·소비자가 만족하는 자료(데이터) 기반의 맞춤형 품종을 육성·보급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품종의 국산화율을 지속해서 높이고, 사용료를 주는 것보다 받는 것이 더 많아지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재용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친환경 그린 굴착기’로 미래 신성장 동력 ..  
군산항 물류위기 극복 위해 총력 기울인다  
시민불편 살피는 120민원봉사대, ‘ 찾아가는 현장민..  
김제시, 시민행복과 경제도약 기반구축 ‘총력’  
“농업인이 행복한 세상 장계농협이 함께”  
흑삼의 달인 ‘해오담’ 전순이 대표, “건강은 수..  
<연중기획 통합의 새시대 선도한다> 행정통합, 넘어..  
시정 ‘정례 브리핑’으로 시민 소통·행정 책임 강화  
포토뉴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 교체 ..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지난 15일 발표한 공식 포스터를 교체, .. 
전라북도 지방 세정 종합실적평가 ‘우수기..
 
“무주 한풍루, 보물 가치 충분하다!”
무주군이 일제 수탈의 아픔속에서 지켜낸 '한풍루'에 대한 역사, 문화, 건축, 학술적 ..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미술관 집콕놀이..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이 시민들의 문화향유 확산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시민열린갤러리 카벨..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 코로나19로 인한 전시관을 찾지 못하는 시민들에게 온라인으로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