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9-26 오후 06:16: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교육/문화

후백제 견훤대왕 ‘여민정개’ 창작무 시사회

- 후백제 소재 창작무로서 대중화의 길 열어갈 전망
송효철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18일
ⓒ e-전라매일
후백제시민연대는 지난 16일 전주기접놀이전수관 강당에서 후백제 견훤대왕 ‘여민정개’ 창작무 시사회를 열었다.

‘여민정개’ 창작무는 시 낭송가 정천모 씨가 기획하고 장인숙 널마루무용단 감독이 창작한 작품으로 대중에게 첫선을 보였다.

견훤대왕 역은 남성 무용수 오대원 씨가 맡았으며, 김혜진 씨 등 7명의 여성 무용수가 작품을 연출했다.

창작무는 한봉수 시인의 ‘동고산성-후백제 견훤의 꿈을 엿보다’의 낭송으로 이어졌다.

견훤대왕의 독무와 7명의 여성 무용수가 ‘여민정개’의 취지에 맞게 견훤대왕의 포부와 야망을 춤을 통해 표출 한다. 여성 무용수의 군무 또한 이러한 작품 취지에 맞게 후백제 시대 백성의 여망을 드러내고 있다.

안무는 견훤대왕의 깊은 생각을 표출하고 시대와 더불어 삼한통일의 위업을 달성하려는 시대정신을 실천하려는 염원을 담아낸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춤의 율동은 대체로 간구하는 모습의 정적인 율동으로 이어지고 견훤대왕의 포부를 표출하는 장면 등에서는 빠른 동작이 절정을 이룬다.

송화섭 후백제학회 회장(전 중앙대학교 교수)은 "창작무는 견훤대왕의 포부를 ‘여민정개’의 3대 여민정신으로 체계를 세우고 있으며 시대와 더불어 함께 행한다는 여시해행, 나라와 백성이 함께 구제하는 여심제세 그리고 백성과 함께 이상세계를 향하는 여민향리로 후삼국 통일의 의지가 잘 표현됐다"고 평했다.

후백제시민연대 등은 "‘여민정개’ 창작무 시사회를 계기로 후백제 역사를 바르게 세우는 문화콘텐츠 개발에도 힘을 모아나가겠다"며 "전라북도와 전주시 등 문화재 당국과도 함께 ‘여민정개’ 창작무를 더욱 더 고도화하고 대중화하는 데에도 활동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송효철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7월 1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한가위 보름달처럼’…익산시, 민생 환히 밝힌다  
전북여성단체협의회, ‘사랑나눔 잔치’ 성료  
두둥! 오는 10월, 남원이 더욱 특별해진다  
전주, 다양한 매력의 체류형 관광도시로!  
군산시, 안전한 추석 명절 위한 총력 기울여  
낮과 밤이 아름다운 세계유산도시 고창군  
색에 반하고, 맛에 취하는 Red Color 축제 속으로!  
지덕권에서 시작하는 생태건강치유도시 진안  
포토뉴스
<사)ESG코리아>전라북도교육청과 전북지역 ..
사)ESG코리아(이사장 조준호)가 지난 5일 정읍 교문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전북교육청과.. 
올해 전주독서대전 주제는 ‘다시, 질문 곁..
‘2023 전주독서대전’의 주제는 ‘다시, 질문 곁으로’로 정해졌다. 이 독서문화축제..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남원시노인복지관(장진석)이 주관하고 남원시와 전민일보가 공동주최한 ‘제7회 전국 ..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남원시노인복지관(장진석)이 주관하고 남원시와 전민일보가 공동주최한 ‘제7회 전국 .. 
전통문화마을, 사랑방 문화풍류’문화강좌 ..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사)전통문화마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랑방 문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