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7 오후 08:52:0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21:00
··
·21:00
··
·21:00
·18:00
··
·18:00
··
·17:00
뉴스 > 교육

전북대 박성준 교수팀, 형상기억 고분자섬유 개발


최유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6일
ⓒ e-전라매일


미래형 소프트 로봇이나 전자의류, 유연 전자기기 등에 사용될 수 있는 형상기억 고분자섬유를 전북대학교 박성준 교수팀(공대 고분자나노공학과)이 개발해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형상 기억 고분자'란 온도 변화와 빛, 그리고 자기장 등과 같은 외부 자극에 의해 임의의 형태로 변형되고, 그 변형된 상태에서 원래의 형상으로 회복이 가능한 고분자 소재를 말한다.

6일 전북대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전북대 박성준 교수와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교 마이클 디키 교수와의 공동연구로 진행됐다.

박 교수팀은 800% 이상 신축이 가능한 탄성 고분자 중공 섬유를 제작하고, 상온에서 액체 상태를 유지하는 액체 금속 갈륨을 중공 섬유에 주입해 초신축성과 탄성 및 전도성을 동시에 가지는 고분자 섬유를 제작했다.

이번에 개발된 형상 기억 고분자 섬유는 액체 금속 주입으로 인해 금속과 같은 전도성을 가지며, 가혹한 변형 조건(800% 이상 신축)에서도 전도성이 유지된다.

기존의 형상 기억 고분자의 변형 메커니즘과는 다른, 줄 발열(도체를 통과하는 전류에 의해 열이 발생) 및 유도 가열(전자기 유도를 이용해 금속물체를 가열시키는 방법)에 의해서도 형상 회복이 가능하다.

박성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제작이 아주 용이하면서도 다양한 고분자 소재에 응용 가능하다"면서 "미래형 소프트 로봇의 회로와 전자의류, 유연 및 초신축 전자기기 등 폭넓은 분야에 활용 가능한 원천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소재 및 나노 기술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Advanced Science'(IF=15.804)에 게재됐다.


최유진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가치 있는 정읍 만들기, 같이 해요 정읍 공동체”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 소비자 보호 ‘앞장’  
장수사랑상품권, 지역경제 활성화 효자 역할 톡톡  
순창, 발효산업 메카 자리매김  
■ 군산시의회 김경구 의장 인터뷰 “시민의 수호자 ..  
익산시, 시민 중심 물 복지 기반 마련 ‘총력’  
‘한국의 우유니’ 부안 곰소염전 SNS 화제  
무주군, 맞춤형 복지서비스로 삶의 질‘UP’  
포토뉴스
BTS, 카풀 카라오케 출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CBS 인기 심야 토크쇼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 
‘코로나 19’ 장기화에 가요계 몸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가요계의 몸살이 심.. 
BTS, 美빌보드·英오피셜 ‘동시 1위’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K팝 역사를 매일 경신하고 있다.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 
‘사랑의 불시착’ 대만서 열풍
최근 막을 내린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사랑.. 
‘사냥의 시간’ 베를린국제영화제서 호평
영화 ‘사냥의 시간’ 주역들이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