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7 오후 01:34: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문화/공연

진안서각회원 24명 작품 선봬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1일
ⓒ e-전라매일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사)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의 10번째 단체전으로 지부장 소연 임채순을 포함한 동향 구연배 작가, 거담 김기범, 시암 염기찬, 천운 소준호 등 24명의 회원이 참여한다.

현재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예술학부 전담인 소연 임채순 선생이 2009년 진안 창작스튜디오에 입주 작가로 자리하면서 진안서각회(약칭 진각회)가 창립됐다.

이후 많은 회원전과 초대전을 가졌으며 대한민국남북통일예술대전 대상 등 다수의 공모전에서 여러 회원이 수상했다.

현재는 도 내외에서 작품 활동과 이웃 봉사 등을 통해 지역민과 함께 하는 여러 지역 행사에도 활발히 참여하며 예술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

임채순 지부장은 “서각이라고 하는 새김 예술은 스스로 자기 몸과 마음의 태연함을 심는 취미이자 삶이 된다.”며 “서각은 여러 예술 장르 중에서도 힘들고 긴 작업시간과 예술혼을 필요로 하고 수많은 인고의 노력 끝에 걸작이 탄생되듯 서각은 오랜 시간과 작가의 열정이 투입되어야만 결실을 맺을 수 있는 예술이다.”고 말했다.

전 세계 어느 나라 서각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창적이고 과학적인 예술성을 우리 전통서각의 우수성으로 꼽는다. 그리고 이것은 다시 다양한 표현 방법으로 표현되어 건축양식에 많이 활용되고 있으며 그 자취는 지금까지도 고귀한 자태로 위세 등등하게 우리 곁에 살아 숨 쉬고 있다.

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많은 대중이 서각의 진정한 멋을 알아갈 수 있도록 우리의 얼과 정신이 담긴 서각을 알리기 위해서 많은 역할을 담당하고 꾸준히 노력할 것이며 많은 도민과 출향인들도 전시를 찾아 서각의 아름다움과 예술성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천년의 역사를 가진 문화 자산 ‘수제천’  
소외된 이웃의 소통 디딤돌 ‘생활법률문화연구소’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 ‘무주 반딧불 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학자, 디지털 서울문화예술대 김미..  
명절에 만나는 남원의 맛  
`정성·정의·정감·정진` 4대 치안 목표 중심 안전한..  
포토뉴스
이의웅, EBS ‘보니하니’ MC 됐다
이의웅이 EBS 1TV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17대 ‘보니’로 발탁됐다.이의웅은 .. 
로다주, 마블작품 복귀하나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MCU 작품에 복귀할 수도 있다.마블 관계자는 북.. 
간미연, 3세연하 뮤지컬배우 황바울과 11월..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37)이 뮤지컬배우 황바울(34)과 결혼한다. 간미연 .. 
BTS ‘불타오르네’도 6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불타오르네’ 뮤직비디오가 6억뷰를 돌파했다.소속사 .. 
코요태, 데뷔 21년만에 첫 단독 콘서트
혼성그룹 ‘코요태’가 데뷔 21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KYT엔터테인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