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2-20 14:47: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문화/공연

진안서각회원 24명 작품 선봬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1일
ⓒ e-전라매일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 서울관에서는 오는 13일부터 18일까지 ‘(사)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전’이 열린다.

이번 전시는 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의 10번째 단체전으로 지부장 소연 임채순을 포함한 동향 구연배 작가, 거담 김기범, 시암 염기찬, 천운 소준호 등 24명의 회원이 참여한다.

현재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예술학부 전담인 소연 임채순 선생이 2009년 진안 창작스튜디오에 입주 작가로 자리하면서 진안서각회(약칭 진각회)가 창립됐다.

이후 많은 회원전과 초대전을 가졌으며 대한민국남북통일예술대전 대상 등 다수의 공모전에서 여러 회원이 수상했다.

현재는 도 내외에서 작품 활동과 이웃 봉사 등을 통해 지역민과 함께 하는 여러 지역 행사에도 활발히 참여하며 예술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

임채순 지부장은 “서각이라고 하는 새김 예술은 스스로 자기 몸과 마음의 태연함을 심는 취미이자 삶이 된다.”며 “서각은 여러 예술 장르 중에서도 힘들고 긴 작업시간과 예술혼을 필요로 하고 수많은 인고의 노력 끝에 걸작이 탄생되듯 서각은 오랜 시간과 작가의 열정이 투입되어야만 결실을 맺을 수 있는 예술이다.”고 말했다.

전 세계 어느 나라 서각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독창적이고 과학적인 예술성을 우리 전통서각의 우수성으로 꼽는다. 그리고 이것은 다시 다양한 표현 방법으로 표현되어 건축양식에 많이 활용되고 있으며 그 자취는 지금까지도 고귀한 자태로 위세 등등하게 우리 곁에 살아 숨 쉬고 있다.

한국서각협회 진안지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많은 대중이 서각의 진정한 멋을 알아갈 수 있도록 우리의 얼과 정신이 담긴 서각을 알리기 위해서 많은 역할을 담당하고 꾸준히 노력할 것이며 많은 도민과 출향인들도 전시를 찾아 서각의 아름다움과 예술성을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11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군산조선소 부지 태양광 사업 추진, 재가동 백지화 우려
군산 조선소 재가동 도민 염원에 불지펴
전주온빛라이온스, 백미 150포 전달
두 여자의 탐욕과 질투 이야기
추운 겨울 소중한 내 피부 잘 관리하기는 나를 사랑하기의 첫 번째 단계
전북도, 장애인 복지사업 설명회 개최… 200여 명 참석
귀농·귀촌 정착지원 목표관리제 시행
삶의 질 향상은 규칙적인 운동으로부터
“여성 구직자, 직업교육해 드려요”
“군산조선소 하루 속히 재가동하라”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스타 최민정(성남시청)이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를 금메..
기획 | 특집
칼럼
“당신이 그토록 열정을 가지고 살게 한 것은 무엇인가?”세기를 대표하는 지성으로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49,493
오늘 방문자 수 : 25,065
총 방문자 수 : 24,124,764
·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402-81-86106  · 발행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87-1400  · Fax : 063-287-1403
· 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북,가00018  · 등록일 : 2010년 3월 8일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