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19-04-19 07:57: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문화/공연

국악공연으로 전주 전통예술계 ‘활력’

2019 한벽문화관 기획초청공연
‘소리꽃 만개하는 봄의 소리제전’
오는 25일~26일 오후 7시 30분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e-전라매일
재단법인 전주문화재단(대표이사 정정숙)은 오는 25~26일 오후 7시 30분 양일에 걸쳐 전주한벽문화관 한벽공연장서 ‘소리꽃 만개하는, 봄의 소리제전이라는 제목으로 국악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2019 전주한벽문화관 기획초청공연’으로 마련됐다. 판소리의 고장 전주답게 우리 소리, 우리 음악의 명맥을 잇고 있는 예술인과 단체를 초청하여 꾸미는 무대로 전주 전통예술계의 활력을 불어넣고 이를 통해 전통문화 창달 및 진흥에 이바지 하고자 하는 취지를 담고 있다.
출연진의 구성은 이 지역에서 왕성한 활동한 펼치는 공연기획자, 현장 예술가들의 추천 및 자문을 통해 선정했으며 또한 신진·중견·원로 예술인의 고른 분포로 편성하였고 판소리를 비롯한 기악산조, 관현악, 협연 등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했다.
첫날 펼치는 공연은 우리나라 국악계의 명인 김일구, 김영자 명창의 무대와 해금 연주의 달인이라 불리는 이동훈 교수, 한국을 대표하는 월드뮤직그룹 ‘공명’이 꾸민다.
먼저 부부명창으로도 명성이 자자한 김일구, 김영자 명창은 판소리 다섯 바탕 중에서도 대중친화적인 춘향가 한 대목을 풀어내는데 춘향가의 백미라 할 수 있는 ‘어사상봉 대목’으로 합을 맞춘다. 특히 너름새가 구성져 관객의 흥을 돋아 객석 곳곳에서 절로 추임새가 피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다음으로 이동훈 교수(전북대학교 한국음악학과 교수)는 국가무형문화재 제3호 남사당놀이 이수자이자 전국국악대전에서 대통령상 수상자로 2012년에는 ‘이동훈의 해금산조’ 음반을 발매하는 등 실력자로 정평이 나있다. 이 교수가 다루는 해금은 한국인의 한恨의 정서를 가장 잘 표현하는 악기로, 두 줄 사이에 활을 넣어 연주하는 찰현악기이다. 음역대가 넓고 다루기 쉽지 않은 악기로도 유명하다. 이 교수는 지영희 명인의 계보를 잇는 3세대 제자로 지영희流 해금산조를 연주하여 기량을 한껏 뽐낼 예정이다.
마지막 무대는 월드뮤직그룹 공명이 맡는다. 공명은 한국을 대표하는 타악 그룹으로 한국음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선구자라 불릴 만하다. 국악 전공자 네 명이 의기투합하여 국악이라는 장르적 한계를 뛰어넘고, 새로운 소리를 창출해내는 한편, 우리 음악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리고자 힘쓰는 그룹이다. 이날 선보일 곡은 직접 작곡한 ‘통해야, 놀자, 해바라기, 파도의 기억, 위드씨’ 이상 다섯 곡이다.
둘째 날은 국악관현악단(김희진 외 28명)이 무대를 빼곡히 채운다. 지휘는 서울대학교 국악과를 졸업하고 나라국악관현악단 대표, 전주세계소리축제 조직위원회 위원, 우석대학교 국악과 교수를 맡고 있는 심인택 교수이다.
심 교수는 이경섭 작곡가의 곡, ‘멋으로 사는 세상’을 시작으로 가야금 협연, 피리 협연, 판소리합창 협연 지휘를 맡는다. 가야금 협연 곡은 황호준 작곡가의 ‘아나톨리아, 고원에 부는 바람’이다. 협연자로 자리를 빛낼 박달님(전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가야금 부수석) 선생은 25현 가야금의 화려한 연주기법과 다양한 리듬변화를 통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출 태평소 협연 곡은 ‘호적풍류’이다. 이 곡은 피리 명인 최경만 선생이 구성한 곡으로, 능게가락으로 구성된 경쾌한 경기제의 곡이다. 한국 관악기 중 가장 음색이 강하고 화려한 태평소는 소리가 거칠치만 장쾌하고 애처로운 느낌마저 들게하여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악기이다. 관객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을 태평소 연주는 국립민속국악원 기악단 부수석으로 활동하고 있는 허진 선생이다.

마지막 협연자는 ‘판소리 합창’ 이라는 장르를 처음 개척하고 판소리 다섯바탕, 민요, 설화 기반으로 창작한 곡을 주로 선보이는 ‘전주판소리합창단(김세롬 외 9명)’으로 백성기 곡, 안평옥 작시인 ‘바람아 완산칠봉 바람아’로 화려한 대미를 장식한다.
양일 공연의 진행을 맡을 사회자는 소리꾼 방수미 씨다. 방 씨는 국립민속국악원 창극단 지도단원, 2018 KBS 국악대상 수상, 국악방송 ‘온고을 상사디야’를 진행하는 등 소리만큼이나 국악공연 전문 사회자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관람료는 전석 2만원이며 티켓 구매는 인터파크(www.interpark.com)를 통해 구매하면 된다. 다양한 할인 혜택(30~50%) 및 기타 궁금한 사항은 전주문화재단 콘텐츠사업팀(063-280-7046)으로 문의하면 된다.
염형섭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15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시대에 맞는 창의적 리더 만들기
‘재경도민회 주춧돌 놓은 초창기 회장들’
고성의 봄날, 훈훈한 꽃이 피었습니다
보이스피싱 막은 축협직원에 감사장 수여
[속보]법원, 김경수 경남도지사 보석 허가
전북 한낮 20~23도 `가끔 구름`…대기 차차 건조
김제시 생활체육·엘리트체육 조화로운 육성 ‘적극’
평화당 최고위에서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무산 강력 규탄
전북 한낮 21~23도 구름… 일교차 커 건강 챙겨야
전북도 도민감사관 56명 위촉, 도정 파수꾼 역할 기대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이 제39회 ‘장애인의 날’(20일)을 앞두고 17일 오후 3시..
기획 | 특집
칼럼
4차 산업혁명은 다양한 분야 뿐 아니라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 드론을 이용하..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546
오늘 방문자 수 : 6,807
총 방문자 수 : 25,754,014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