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30 오후 03:21:2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1:00
··
·11:00
··
·11:00
··
·11:00
··
·11:00
··
뉴스 > 문화/공연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114일간의 대장정 끝에 성료

- 지난 5월 28일 개막, 코로나19 이겨내고 폐막
이정은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21일
ⓒ e-전라매일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가 화려한 막을 내렸다.

지난 18일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폴링인전주(FALLing in JEONJU)‘를 열고 114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올해 폴링인전주는 5월 28일 개막해 심사상영, 온라인상영, 전주-서울 장기상영회까지 장장 114일의 긴 여정의 막을 내렸다.

폴링인전주는 폐막 행사를 대신해 진행, 전주시와 전주시의회, 전주 지역 언론인과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관객 동아리 회원 등 약 100여 명의 초청자와 함께 ’씨네Q 전주영화의거리’와 전주영화제작소 야외 상영 공간에서 진행됐다.

폴링인전주의 시작은 이승원 감독이 연출하고 문소리-김선영-장윤주 배우가 주연한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 <세 자매>의 최초 극장 상영인 VIP 시사회가 열었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 초청에 앞서 진행된 이 날 시사회에서는 대체 불가한 매력을 지닌 배우들의 막강한 캐스팅 소식으로 화제를 모았던 작품답게 관객들의 호평이 쏟아졌다.

이날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세 자매>는 근래 보기 드문 수작이라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안전한 곳에 머물지 않으려는 감독의 시선과 태도에 찬사를 보낸다”고 전하며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1로 현재 5편이 제작 중인데, 내년부터는 한국 영화계의 발전을 위해 영화진흥위원회와 협력을 강화하고 전주시네마프로젝트 지원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어진 무대 인사에서는 이승원 감독과 김선영, 장윤주 배우가 <세 자매>의 첫 상영 소감을 밝혔다.

이승원 감독은 “어려운 시기와 상황 속에서도 영화를 관람하기 위해 초청에 응해주신 관객분들과 행사를 준비한 전주국제영화제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선영 배우 역시 “열심히 촬영한 작품인데 어려운 시기에 이처럼 뜻깊은 행사를 치를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장윤주 배우는 “<세 자매>는 내게 전환점이 되었던 영화이자 배역이었다. <베테랑> 이후 다음 영화를 하기까지 고민이 많았는데 <세 자매>가 주는 울림과 메시지에 반해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후 전주영화제작소 야외상영 공간으로 자리를 옮겨 진행된 ‘특별 야외상영’에서는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소개한 다섯 편의 전북 지역 단편영화 <이별유예>, <족욕기>, <형태>, <탑차>, <휴가>의 상영에 앞서 약식으로 폐막 행사가 열렸다.

무대에 오른 전주시의회 문화경제위원회 김승섭 위원장은 “코로나19 이후 개최 방식 등 여러 가지 변화를 겪었음에도 불구하고, 전주국제영화제는 세간으로부터 가장 안전한 영화제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자리를 빌어 어려운 여건 속에서 노력해주신 집행위원장 이하 조직위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폐막 인사를 맡은 이준동 집행위원장은"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세계 영화제 역사상 앞으로도 없을 가장 긴 영화제가 아니었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시대에 맞는 영화제에 대한 고민이 무척 깊었고 그 누구도 치러보지 않은 형태의 행사를 기획해야해서 어려움이 있었지만 전주시 모든 관계자들과 영화 관계자, 관객들의 도움으로 걱정보단 많은 성과를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전 세계 영화제들이 올해를 기점으로 위상의 변화를 겪으리라 예상하는데, 전주국제영화제 역시 지금까지 키워온 자산을 더욱 잘 다듬어 앞으로 더 좋은 영화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정은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9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여성새일센터, 여성 일자리 창출 ‘앞장’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포토뉴스
금강철새조망대, 교육도 비대면 시대
금강하구에 위치한 금강철새조망대가 비대면 기후변화 체험 프로그램(꼼지락 꾸러미).. 
비응 마파지길,「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
군산 “비응 마파지길”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20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 
아퀴의 넌버벌 타악 퍼포먼스 `아미고` 공..
넌버벌 타악 퍼포먼스 '아미고'가 오는 31일 찾아온다.2020년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사.. 
채만식 학술 세미나 군산대학교에서 열려
군산문화원이 주최하고 채만식학회가 주관하는 ‘작가 채만식 학술 세미나’가 24일 .. 
2020 전주콘텐츠페어 「퀀텀점프」 작가 발..
(재)전주문화재단(대표이사 백옥선)은 4차 산업혁명과 비대면 전시 및 소통 체계를 구..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